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美해군 "토마호크미사일 구매중단 검토…차세대 순항미사일개발"

SM-6 함대공 미사일도 함대함으로 개조

(서울=연합뉴스) 김선한 기자 = 미국 해군이 원거리 지상 표적 타격에 '약방의 감초'격으로 사용해온 토마호크 순항 미사일 구매를 중단하는 대신 차세대 순항 미사일 개발에 박차를 가하는 방안을 검토하기로 했다.

미 군사전문매체 디펜스원에 따르면 미 해군은 1991년부터 실전에서 사용해온 토마호크 미사일 구매를 앞으로 수년 내로 중단하는 한편 10년 이내 '차세대 지상 공격 무기'(NGLAW)를 개발해 실전 배치하는 문제를 논의하기 시작했다.

소식통은 디펜스원에 해군이 지난해에는 100기(1억8천700만 달러)를, 도널드 트럼프 행정부가 출범한 올해에는 96기(8천500만 달러)의 토마호크를 각각 사들이기로 의회에 예산 요청했다고 밝혔다.

시리아를 향해 발사되는 미 해군의 토마호크 순항미사일[AP=연합뉴스 자료 사진]
시리아를 향해 발사되는 미 해군의 토마호크 순항미사일[AP=연합뉴스 자료 사진]

숀 스태클리 해군 장관 대행은 앞서 해군 차관보(연구개발획득 담당)이던 2014년 하원 군사위원회 해상전력 소위에서 기존의 토마호크 미사일 성능을 개량하거니 아예 다른 미사일을 개발 배치하는 방식 가운데 하나를 선택해 추진할 계획이라고 밝힌 바 있다.

조지프 멀로이 미 해군 참모차장(통합 능력 및 자원 담당)도 지난해 2월 토마호크 미사일 일부를 1천600㎞밖에 떨어진 적 수상함을 타격할 수 있는 대함용으로 전환해 배치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미 해군은 지난해 10월 레이시온 등 방산업체들에 차세대 지상 공격 무기에 적용되는 기술 정보를 제출하도록 했다.

토마호크는 가장 최근에도 위력을 발휘했다. 시리아 정부군이 반군 수중인 이들리브 주 칸셰이칸 주택에 화학무기 공격을 가해 어린이 31명을 포함해 최소 87명이 사망하는 사건에 대한 보복으로 미 해군은 7일(현지시간) 지중해 동부 해상에 있던 구축함 두 척에서 중부 홈스 인근의 알샤이라트 공군기지를 향해 59기의 토마호크 미사일을 발사해 큰 타격을 입혔다.

함정에서 발사되는 미 해군의 SM-6 미사일[미 해군 제공]
함정에서 발사되는 미 해군의 SM-6 미사일[미 해군 제공]

냉전이 한창이던 1983년부터 배치된 길이 5.56m(부스터 장착 시 6.25m), 최대 사거리 1천609㎞의 토마호크는 수상함이나 잠수함을 통해 발사돼 사전에 정보가 입력된 적의 지상 표적 공격에 주로 사용돼왔다.

제작 당시 이 미사일은 원거리 해상 표적 타격 능력을 갖췄지만, 정확도 문제로 지상 공격용으로만 사용돼왔다. 그러나 전장 환경 변화로 미 해군은 2015년 토마호크 미사일을 대함용으로 개조해 이동하는 해상 표적을 정확히 타격하는 시험에 성공했다.

한편 미 해군은 SM-6 함대공 미사일도 함대함 미사일로 개조해 사용할 계획이다. 이에 따라 미 해군의 수상함과 잠수함들이 토마호크 미사일과 SM-6를 장착하면 타격 능력이 크게 향상되는 셈이라고 소식통은 덧붙였다.

shkim@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4/10 16:56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