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베이징 외교소식통 "美, 북한 선제타격 가능성 매우 작다"

미국 칼빈슨 항공모함. [EPA=연합뉴스 자료사진]
미국 칼빈슨 항공모함. [EPA=연합뉴스 자료사진]

(베이징=연합뉴스) 김진방 특파원 = 미국이 시리아 공습을 한 데 이어 칼빈슨 항공모함 전단의 항로를 갑작스레 변경해 한반도로 이동시킨 것을 두고 긴장이 고조되는 가운데 미국이 "북한을 선제 타격할 가능성은 매우 작다"고 베이징 외교소식통이 밝혔다.

이 외교소식통은 10일 "칼빈슨호는 북한의 전략 도발 가능성에 대비해 한반도로 향한 것으로 보인다"며 "미국 언론에서도 선제타격과 김정은 제거 계획 검토 등 이야기가 나오지만 렉스 틸러슨 미 국무장관도 명확하게 '북한 정권 교체 목표 아니다'는 입장을 밝혔다"면서 미국의 북한 선제 타격 가능성은 거의 없다고 강조했다.

그는 이어 "시리아와 북한의 상황이 다르기 때문에 선제타격에 대해 걱정하지 않는다"며 "이번 미중 정상회담에서 트럼프 대통령이 대북 압박을 시사했기 때문에 압박을 강화하는 데 방점이 찍힐 것으로 보인다"고 덧붙였다.

또 다른 소식통은 미국이 한국과 사전 상의 없이 북한을 타격할 가능성에 대해 "한미 간 긴밀한 공조가 이뤄질 수 있도록 노력하고 있다"며 "우려하는 일이 발생하지 않도록 조율하고 있다"고 답했다.

이 소식통은 북한의 추가 도발에 대비한 중국측 움직임에 대해서는 "중국 인사의 북한 방문 계획이나 북한 인사의 방중 동향은 없다"고 말했다.

chinakim@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4/10 16:43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