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제주도 땅 거래 둔화… 1분기 '신탁 뺀 거래면적' 40%↓


제주도 땅 거래 둔화… 1분기 '신탁 뺀 거래면적' 40%↓

제주도 토지거래 둔화…1분기 실제 거래면적 40%↓ (CG)
제주도 토지거래 둔화…1분기 실제 거래면적 40%↓ (CG)[연합뉴스TV 제공]

(제주=연합뉴스) 김호천 기자 = 제주 지역 1분기 토지 거래량이 전년보다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10일 제주도에 따르면 올해 1분기에 총 2만105필지, 1천741만6천㎡가 거래돼 전년 동기 2만491필지, 2천395만㎡에 비해 필지 수와 면적이 각각 1.88%, 27.28% 감소했다.

신탁을 제외한 실제 토지 거래량은 1만9천414필지, 1천673만7천㎡로 전년 동기 2만158필지, 2천769만3천㎡보다 각각 3.69%, 39.56% 줄었다.

용도 지역별 거래량은 계획관리지역 2천3필지 417만1천㎡, 녹지지역 1천804필지 132만9천㎡, 주거지역 1천596필지 35만6천㎡, 상업용지 1천401필지 4만5천㎡, 농림지역 1필지 4천㎡ 순이다.

이 밖에 생산관리·보전관리지역 토지 거래량은 463필지 119만5천㎡다.

부동산 투기방지대책의 강력한 추진과 토지분할 제한 및 농지기능 강화 지침 시행에 따라 투기성 거래가 줄어들고 실수요 위주의 소규모 토지 거래가 많아졌다는 분석이 나오고 있다.

도는 부동산 대출규제 강화와 금리 인상 등으로 거래가 둔화해 도내 부동산 시장이 안정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khc@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4/10 16:08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