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도시바메모리 몸값 뛰나…"폭스콘, 30조원 베팅할 수도"

"폭스콘·SK·브로드컴, 도시바메모리 가치 20조원 이상 써낸 듯"


"폭스콘·SK·브로드컴, 도시바메모리 가치 20조원 이상 써낸 듯"

(서울=연합뉴스) 문정식 기자= 도시바의 반도체 사업 새 회사인 '도시바 메모리'의 지분 매각 입찰에서 대만 훙하이정밀(폭스콘)과 한국의 SK하이닉스, 미국의 반도체기업 브로드컴 등이 적극적인 자세를 보이고 있다고 블룸버그 통신이 10일 보도했다.

정통한 소식통들에 따르면 도시바메모리 예비 입찰에 참여한 이들 3곳은 모두 2조엔(약 20조원) 이상의 가격을 써낸 것으로 알려졌다. 특히 훙하이는 본입찰 후보로 선택받기 위해 최고 3조엔(약 30조원)까지 인수액을 높일 수도 있음을 시사하고 있을 정도로 강한 의욕을 보여주고 있다는 것이다.

일본 기업은 단 한 곳도 예비 입찰에 참여하지 않았지만 도시바와 일본 정부는 여전히 국내 원매자를 물색한다는 방침이다. 이와 관련해 한 소식통은 도시바 측이 다수의 금융기관이 참여하는 구제금융 방식을 모색할 수도 있다고 내다봤다.

도시바 메모리가 외국 기업에 팔릴 경우에 기술과 인재의 유출이 발생할 수 있다는 것이 일본 정부의 우려다. 스가 요시히데 관방장관은 플래시 메모리 반도체가 일본의 향후 성장 전략에 "대단히 중요하다"며 국내 매각을 원한다는 입장을 감추지 않았다.

소식통들은 비록 훙하이가 샤프를 인수할 당시처럼 공세적인 태도를 취하고 있지만, 이 회사의 공장들이 중국에 소재하고 있고 향후 설비를 중국으로 이전해 기술이 유출될 수 있다는 우려가 걸림돌이라고 지적했다.

한 소식통은 훙하이가 공동 입찰을 위해 SK하이닉스를 포함한 몇몇 잠재적 파트너들과 협의했지만 이들 모두가 반도체 공장의 중국 이전 가능성을 문제시했다고 밝혔다.

 [EPA=연합뉴스 자료사진]
[EPA=연합뉴스 자료사진]

그는 SK하이닉스도 일본 투자자들과 공동 입찰을 협의하고 있고 도시바 메모리의 지분 20% 이상을 소유하지 않겠다는 입장이라고 말했다. 이는 해외 매각을 원치 않는 일본 정부의 반대를 의식한 것이다.

소식통은 SK하이닉스가 아직까지 2조엔의 인수금을 충당할 컨소시엄을 조직할 수는 없었다고 전했다. 그는 SK하이닉스가 일본 투자자들에게 향후 정해진 가격에 지분을 되팔 수 있는 옵션을 제시할 수도 있지만 이 회사가 도시바 메모리를 지배하는 것을 원치 않는 일본 정부의 반발을 초래할 수도 있다고 덧붙였다.

한편 브로드컴은 사모펀드인 실버레이크와 공동 입찰을 검토하기도 했지만 독자 인수에 나설 수도 있는 것으로 관측된다. 한 소식통은 메모리 반도체 분야에 새로 진출하는 만큼 SK하이닉스처럼 반독점 당국의 승인을 걱정할 필요가 없으며 도시바 메모리와 자사의 반도체 사업부를 통합해 시너지 효과를 거둘 수 있다는 것이 브로드컴의 입장이라고 말했다.

jsmoo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4/10 17:11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