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대구 중·고교 식판에 현미밥 오른다…4곳 시범 운영

송고시간2017-04-10 15:47

탄산음료·가공식품류도 제한…7개월간 모니터링 후 현미급식 확대

(대구=연합뉴스) 김선형 기자 = 대구시교육청은 다음 달부터 11월까지 7개월 동안 중·고등학교 각 2곳에서 현미 급식을 시범 운영한다.

쌀밥 대신 5∼7분도 현미를 주로 사용하고 여러 잡곡을 섞는다.

쌀은 도정 상태에 따라 1∼13분도로 나뉜다.

숫자가 1에 가까울수록 쌀눈이 많이 남아 있고, 13에 가까울수록 적다. 백미는 11∼13분도에 해당한다.

밥량이 부족할 때는 백미를 사용할 수 있도록 했다.

시교육청은 또 학교 식단에 탄산음료와 가공식품류를 제한한다.

현미식 실시 전후에 학생 무료 건강검진과 학부모 교육도 한다.

권오태 대구시교육청 교육복지과 사무관은 "7개월간 모니터링한 뒤 현미 급식 학교 수를 늘려갈 예정이다"며 "가정에서도 학생 식습관 개선에 신경을 써달라"고 말했다.

현미밥
현미밥

[연합뉴스 자료사진]

sunhyung@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