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국민의당 '가짜뉴스' 적극 대응…신고센터 설치 추진

송고시간2017-04-10 15:23

박지원 "가짜뉴스 처벌법 제정 방안도 적극 검토"

(서울=연합뉴스) 홍지인 기자 = 국민의당이 대선 국면에서 범람하는 '가짜뉴스'를 근절하고자 신고센터를 설치하는 등 적극적으로 대응하기로 했다.

박지원 대표는 10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가짜뉴스 신고센터를 설치할 계획"이라며 "가짜뉴스를 척결하는데 국민 모두 협조해주시기 바란다"고 밝혔다.

박 대표는 또 "독일의 입법 사례를 참고해서 '가짜뉴스 처벌법'을 제정하는 방안에 대해서도 적극적으로 검토하겠다는 것을 밝힌다"고 말했다.

국민의당은 안철수 후보 측이 대전 현충원에서 천안함 희생 장병 유가족을 내쫓았다는 SNS상 댓글이 진짜인 것처럼 퍼지는 등 가짜뉴스가 상대방 후보를 음해할 목적으로 조직적으로 생산·유포되는 것으로 의심하고 있다.

국민의당에 따르면 독일은 가짜뉴스 생산자를 최대 징역 5년형에 처하고 가짜뉴스를 싣거나 옮긴 언론에는 한 건당 50만 유로의 벌금을 부과한다.

장진영 대변인은 논평에서 "가짜뉴스는 국민의 눈과 귀를 가리고 국민을 속이는 중대한 범죄행위다. 민주주의의 근간인 선거를 왜곡하는 헌법파괴 행위"라며 "특정 세력의 조직적인 공작이 아닌지 의심하지 않을 수 없는 상황"이라고 주장했다.

장 대변인은 "선거관리위원회와 사정 당국, 언론, 포털, SNS 업체가 전력으로 엄정대응에 나서야 한다"고 촉구했다.

인사말 하는 안철수 후보
인사말 하는 안철수 후보

(서울=연합뉴스) 홍해인 기자 = 국민의당 안철수 대선 후보가 10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청년일자리 be정상회담' 행사에 참석해 인사말을 하고 있다. 2017.4.10
hihong@yna.co.kr

ljungberg@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