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北, 南 새 정부 출범 전 '마지막' 핵실험 가능성"


"北, 南 새 정부 출범 전 '마지막' 핵실험 가능성"

북한 핵실험(pg)
북한 핵실험(pg)[제작 최자윤.장예진]

(서울=연합뉴스) 지성림 기자 = 북한이 한국의 차기 정부 출범 전에 핵실험을 마지막으로 감행하고 이후에는 핵실험 중단 카드로 남북관계 개선을 모색할 것이라는 주장이 나왔다.

정성장 세종연구소 통일전략연구실장은 10일 세종연구소가 서울 종로구 서머셋팰리스에서 주최한 '미·중 정상회담 이후 동북아 정세'라는 주제의 포럼에서 "북한이 오는 25일 북한군 창건일 전에 핵실험을 강행할 가능성을 배제할 수 없다"며 이같이 주장했다.

정 실장은 "북한으로서는 한국에서 새 정부가 출범하기 전에 마지막 핵실험을 통해 핵 능력을 고도화시켜놓고 새 정부와 핵실험 중단 카드를 가지고 관계 개선을 모색하려는 것으로 추정된다"고 말했다.

북한의 대륙간 탄도미사일(ICBM) 발사 준비와 관련해서는 ICBM보다는 '인공위성' 로켓을 먼저 발사할 가능성이 더 크다고 내다봤다.

하지만 '인공위성' 로켓을 발사한 후 국제사회가 강력한 대북제재를 추진하면 북한이 이에 반발해 ICBM 발사나 핵실험에 나설 가능성이 있다고 전망했다.

이날 발제자로 나선 전문가들은 이번 미·중 정상회담에 대해 기대는 컸지만 큰 성과가 없었던 회담이라고 평가했다.

이상현 세종연구소 연구기획본부장은 "(미·중 간에 존재하는) 거대한 불확실성을 다루기에는 이번 정상회담은 너무 서둘러 짧은 기간에 준비한 부족했던 회담이라는 인상을 준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우리 입장에서 가장 아쉬운 부분은 사드(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 배치 문제에 대한 강한 어필이 보이지 않는다는 점"이라며 "정상회담이 끝났지만, 중국의 롯데 제재 등 경제보복에서 아직 눈에 띄는 변화는 나타나지 않고 있다"고 지적했다.

한편 정재흥 세종연구소 연구위원은 중국 내부에서는 이번 미·중 정상회담에 대해 긍정적인 평가가 나온다고 전했다.

정 연구위원은 "중국의 다수 전문가는 정상회담에서 첨예한 갈등이 예상되던 외교안보 문제들이 부각되지 않았고 상호간 이익을 취할 수 있는 경제·무역 협력 분야에서 일정한 성과를 거두었다고 평가한다"고 말했다.

이어 "올해 가을 19차 당대회에서 안정적인 리더십을 구축해야 하는 시진핑 주석 입장에서 보면 실질적인 양보와 타협이 어려운 외교안보 현안들을 놓고 미국과 대립하기보다는 경제·무역·통상 분야에서 협력 가능성을 제시하면서 일정 부분 성과를 이끌어냈다"고 주장했다.

yoonik@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4/10 14:12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