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시진핑,미중정상회담을 내정에 활용…"당대회 앞두고 입지다져"

트럼프 대통령과 견주는 지도자 이미지로, 중국민에 깊은 인상

(홍콩=연합뉴스) 최현석 특파원 = '세기의 담판'으로 불린 미중정상회담이 주요 현안에 대한 합의없이 끝났지만 적어도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은 연말 제19차 당대회를 앞두고 얻은 게 많아 보인다.

북핵문제·무역·환율·남중국해 등 국제 정치·경제에 큰 영향을 줄 사안에 대해 입장차만 확인했으나, 시 주석으로선 세계 최대강국인 미국의 '스트롱맨'인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과 어깨를 나란히 하는 대국의 지도자 면모를 보임으로써 중국 국민에게 깊은 인상을 심어줬다는 얘기다.

미국과 갈등·대립해온 현안에 대해 합의를 하지 않는 방법으로 중국의 국익을 수호했다는 이미지도 만들어 '1인 체제'를 향해 한 걸음 더 다가섰다는 분석도 있다.

홍콩 영자지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는 10일 전문가들을 인용해 6∼7일 미중정상회담의 중요성은 시 주석이 최고지도부 개편이 이뤄질 연말 당대회를 정치적 입지를 다진 데 있다고 보도했다.

상하이(上海)정법학원의 천다오인(陳道銀) 부교수는 "이번 회담의 특징은 기본적으로 상징적인 측면이 많다는 점"이라며 "시 주석은 (정상회담을 통해) 국내외 문제 모두를 통제한다는 이미지 구축을 원했다"고 주장했다.

천 부교수는 시 주석으로선 트럼프 미 행정부의 대중정책에 대한 우려가 수개월여 지속돼온 상황에서 내부문제에 집중할 수 있도록 안정적인 국제환경이 필요했다고 덧붙였다.

[연합뉴스TV제공]
[연합뉴스TV제공]

트럼프 미 대통령이 정상회담에서, 그전에 지속해온 반(反)중국 성향 발언도 하지 않았고 무역불균형과 관련해 보복성 조치도 거론하지 않음으로써, 결과적으로 시 주석의 미중 관계 안정노력이 성과를 거뒀다는 평가로 이어졌다.

중국 정치 평론가 장리판(章立凡)은 시 주석이 트럼프 대통령의 '겨울 백악관'인 마라라고 리조트를 격식없이 방문한 것이 연말 당 대회를 위한 자신의 의제에 부합했다고 지적했다.

장 평론가는 "시 주석의 목적은 이번 당대회에서 인사개편에 잠재적으로 영향을 줄 수 있는 모든 외부 요인을 제거하려고 어떤 비용을 치르더라도 미중 관계를 안정시키려 했다"고 분석했다.

그는 미중 무역전쟁이 난다면 중국 경제에 악영향을 줄 것이고, 한반도에서의 군사적 충돌이 발생하면 중국에도 정치적 위기를 초래해 현재 지도부가공산당 내에서 도전받을 수 있다고 덧붙였다.

런민(人民)대의 팡중잉(龐中英) 국제관계대학원 교수도 미중정상회담과 당대회 개최 시기 사이에 미중관계가 긍정적인 궤도에 있기를 중국 지도자들은 원할 것이라며, 이를 위해 미중 양국이 타협하기를 원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번 미중 정상회담에서 시 주석의 방중 초청에 응한 트럼프 미 대통령이 당대회 이전 중국을 방문하는 방법으로 '1인 체제'를 지향하는 시 주석에게 힘을 실어줄 것이라는 관측도 있다.

장 평론가는 트럼프 대통령의 방중은 정치적 영향을 최대화할 시기에 이뤄질 수 있다며 "트럼프 대통령이 19차 당 대회 전에 온다면 기술적으로 시 주석에게 '투표'했음을 보여주는 것"이라고 말했다.

팡 교수는 트럼프 대통령이 베트남에서의 아시아태평양경제협력체(APEC) 정상회의 개최시기인 11월에 중국을 포함해 동아시아를 방문할 가능성이 있다고 내다봤다.

그러면서 중국 내 전문가들은 향후 미중 양국이 긍정적 관계를 유지할 수 있는 지는 정상회담 이후 발표된 미국의 대중 무역적자 감출을 위한 100일 계획에 달려 있다고 전망했다.

'1인체제' 中시진핑, 장기집권 가능할까
'1인체제' 中시진핑, 장기집권 가능할까(베이징 신화=연합뉴스) 미국 일간 월스트리트저널(WSJ)는 28일 중국 공산당 중앙위원과 후보위원, 기율위 위원 등 350여명이 참석한 이른바 '체육관 회의'에서 시진핑(習近平·63) 국가주석이 '핵심(核心·core)' 호칭을 얻음으로써 당내에서 공개적인 반발을 잠재우는 성과를 거뒀다고 전했다.
WSJ는 그러나 시 주석이 현재 난공불락의 요새를 차지한 것은 아니며, 향후 1년간 공산당 내부·군부·국영기업 고위간부 등 경제계로부터 저항에 직면할 것이라고 분석했다. 사진은 시 주석이 27일 중 공산당 제18기 중앙위원회 6차 전체회의(18기 6중전회)에서 얘기하는 모습.
bulls@yna.co.kr

harriso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4/10 14:17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