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진실규명 위해 기자 협조"…최순실 "알고 온 것 아니냐"(종합)

JTBC에 더블루K 사무실 문 열어준 건물 관리인 증언
증인으로 나온 더블루케이 건물관리인
증인으로 나온 더블루케이 건물관리인(서울=연합뉴스) 최재구 기자 = 서초구 서울중앙지법에서 최순실씨와 안종범 전 청와대 정책조정수석비서관의 공판이 열린 10일 더블루케이 건물관리인이 재판에 증인으로 참석해 신문을 마친 후 법정을 나서고 있다. jjaeck9@yna.co.kr
법정 향하는 최순실
법정 향하는 최순실(서울=연합뉴스) 박동주 기자 = '비선 실세' 최순실씨가 10일 오전 서초구 서울중앙지법에서 열리는 공판에 출석하기 위해 호송차에 내려 법정으로 향하고 있다. 2017.4.10
pdj6635@yna.co.kr

(서울=연합뉴스) 송진원 강애란 기자 = JTBC가 국정농단 의혹 사건의 핵심 물증이 된 비선실세 최순실(61)씨의 태블릿 PC를 확보하는 과정에 도움을 준 것으로 알려진 더블루K 건물 관리인이 "진실 규명에 도움이 되기 위해 협조했다"고 증언했다.

건물 관리인 노모씨는 10일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22부(김세윤 부장판사) 심리로 열린 최씨와 안종범 전 청와대 수석의 직권남용·강요 혐의 재판에서 이 같은 취지로 증언했다.

JTBC는 더블루K 사무실 책상에서 태블릿PC를 발견했고, 이 과정에서 건물 관리인의 도움을 받았다고 밝힌 바 있다.

노씨는 "JTBC에서 남기자가 찾아와 '한 번 4층(더블루K 사무실 소재)에 가보면 어떻겠느냐'고 해서 문을 열어줬다"고 말했다.

이어 "저는 국정농단 진실을 규명하는 데에 단서라도 됐으면 좋겠다는 심정으로 (같이) 갔는데 해당 기자가 기자 정신이 있어서 그런지 (책상 서랍을) 열어보니까 태블릿PC가 있었다"고 말했다.

그는 "그때까지도 저는 그 책상이 빈 책상인 줄 알았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해당 기자가 태블릿 PC를 당일 오후에 다시 가져와서 제 자리에 갖다 뒀다"며 "이틀 뒤 그 기자가 또 와서 PC를 가져갔고, 이후 언론 보도로 검찰에 제출한 걸 알았다"고 말했다.

노씨는 최씨 변호인이 "소유자가 있는데 그걸 가져가게 하면 안 되는 것 아니냐"고 따지자 "1차적으로는 건물주, 임차인에게 미안한 생각이 들긴 했다"고 말했다.

그는 "하지만 JTBC가 나름 공정 사실에 입각해 보도한다고 해서 조금이라도 도움이 됐으면 좋겠다는 심정으로 최소한으로 협조한 것"이라고 주장했다.

노씨는 최씨가 직접 "JTBC 기자가 이미 이사간 곳까지 와서 협조해 달라고 한 건 뭔가를 알고 온 것 아니냐"고 따지자 "(JTBC 기자가) 협조해달라고 온 건 아니었다"고 말했다.

최씨는 "그걸(태블릿 PC) 누가 가져갔다고 누구한테 이야기해 줬느냐"고 물었다가 노씨가 아무에게도 이야기하지 않았다고 하자 "납득할 수 없다"며 의혹을 거두지 않았다. 관리인이 애초부터 누군가와 짜고 JTBC 기자를 불러 태블릿 PC를 넘겨준 것 아니냐는 게 최씨 측 의심이다.

한편 노씨는 더블루K가 해당 건물에 입주해 있을 땐 최씨의 얼굴을 몰랐다고 증언했다.

그는 당시엔 고영태 전 더블루K 이사가 사무실에 매일 출근했다고 증언했다.

sa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4/10 14:14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