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안철수, 이르면 내일 선대위 발표…손학규 참여 여부 주목(종합)

선대위 구성 安·朴에 위임키로…주요 정당 중 가장 늦어

(서울=연합뉴스) 홍지인 기자 = 국민의당 안철수 대선후보 선거대책위원회 구성이 이르면 11일 완료될 전망이다.

국민의당은 10일 오전 최고위원회에서 선대위 구성 안건을 의결하지 않고 안 후보와 당 대표에게 위임하기로 했다.

촉박한 대선일정을 고려할 때 당 공식 기구의 의결보다는 후보와 대표의 결정을 통해 가능한 한 신속히 선대위를 구성하는 것이 바람직하다는 판단에 따른 결정이다.

이에 따라 안 후보와 박지원 대표는 중앙선거대책위원회와 고문단, 대변인실, 종합상황실, 중앙선거대책본부의 설치 및 구성 문제를 협의할 예정이다.

국민의당 경선에서 안 후보와 맞붙었던 손학규 전 민주당 대표가 선대위에서 어떤 역할을 맡을 지 주목된다.

박 대표는 국회에서 기자들과 만나 "지금 선거가 29일밖에 안 남았는데 선대위를 구성하고 나면 27∼28일밖에 안 남는다"며 "회의하고 할 시간이 없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안 후보와 만나서 확정 짓도록 하고 선대위 구성은 내일, 모레 사이 완료하겠다는 계획을 갖고 있다"고 밝혔다.

박 대표는 또 "현역 의원들은 가급적 지역을 맡아야 한다. 어제 공동 선대위원장으로 내정된 한두 분에게도 제가 지역 본부장을 맡아달라는 요구를 하고 있다"며 "가급적 현재 중앙당 당직자 중 지역위원장을 맡은 분들에게는 전부 지역을 배치하겠다는 원칙"이라고 전했다.

그는 안 후보의 '정치적 동지'인 김성식 의원의 선대위 참여에 대해선 "능력이 있으신 분이라 당연히 참여할 것"이라고 말했다.

국민의당은 애초 지난주 선대위 구성을 마친다는 목표였으나 점점 미뤄지고 있다. 큰 틀에서 선대위 윤곽은 잡았으나 경선 주자였던 손 전 대표 측 인사와 당내 중진 등의 참여 문제를 놓고 결론이 나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당 안팎에서는 지난 4일 대선후보 선출 이후 일주일이 다 돼 가는데도 아직 선대위가 출범하지 못하면서 본선 레이스에서 한발 늦는 것은 물론 당내 불화로 비칠 소지가 있다는 우려를 내놓고 있다.

박 대표는 이미 지난 8일 안 후보와 만나 선대위 구성에 대해 논의했으나 별다른 결론을 내지 못한 것으로 전해졌다.

그새 상대 후보 측은 이미 선대위 체제로 전환해 본선 준비에 돌입했지만, 안 후보 측은 여전히 경선 캠프 체제로 '어정쩡한' 상태다.

더불어민주당은 지난 3일 후보를 선출한 후 나흘째인 7일 선대위원장단을 비롯한 선대위 구성을 발표했다.

지난달 31일 경선을 마친 자유한국당도 지난 7일 선대위원장단 인선을 발표했고, 바른정당은 지난달 28일 후보 선출 다음 날인 29일 선대위원장을 추대했다.

안철수, 이르면 내일 선대위 발표…손학규 참여 여부 주목(종합) - 1

ljungberg@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4/10 17:5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