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세월호 부두 거치 위해 받침대 설치…11일 오전 완료할 듯

미수습자 9명 수색준비에 일주일…진입로부터 확보해야
육상 거치작업 한창인 세월호
육상 거치작업 한창인 세월호(목포=연합뉴스) 김주성 기자 = 10일 오전 전남 목포시 목포신항에서 세월호를 받치고 있던 모듈트랜스포터(MT)를 빼내는 등 육상 거치작업이 이뤄지고 있다.
이날 해양수산부는 세월호를 더 움직이는 것은 위험할 수 있다고 보고, 전날 목포신항 철재부두에 올려놓은 위치에 그대로 내려놓겠다고 밝혔다. 2017.4.10
utzza@yna.co.kr

(목포=연합뉴스) 성혜미 장덕종 기자 = 세월호를 목포신항 철재부두에 거치하기 위해 받침대를 설치하는 작업이 10일 오전부터 진행되고 있다.

반잠수식 선박에 있는 받침대 3줄을 차례로 부두 위로 가져와 세월호를 들어 올리고 있는 모듈트랜스포터(MT) 사이에 집어넣어야 한다.

3줄의 받침대는 각각 110m 길이인데 10m 단위 조각으로 이뤄져 있다. 이날 오후 2시 30분 현재 첫 줄 받침대를 반잠수식 선박에서 철거해 세월호 MT 밑에 넣는 중이다.

해수부는 전날 세월호를 특수이송장비, MT 600축으로 들어 올려 반잠수식 선박에서 부두 위로 올리는 데 성공했다.

세월호 선체 변형 '더이상 이동 불가'
세월호 선체 변형 '더이상 이동 불가'(목포=연합뉴스) 김주성 기자 = 10일 오전 전남 목포시 목포신항 철재부두에 올라온 세월호가 선체 중간에서 선미 쪽으로 일부 변형된 모습으로 보인다.
이날 해양수산부는 세월호 선체에 변형이 일어나 더 움직이는 것은 위험할 수 있다고 보고, 전날 목포신항 철재부두에 올려놓은 위치에 그대로 내려놓겠다고 밝혔다. 2017.4.10
utzza@yna.co.kr

당초에는 MT를 계속 움직여 세월호를 부두 끝쪽에 거치할 계획이었으나 더 이동하는 것은 무리라고 보고 지금 위치에 그대로 거치하기로 했다.

세월호는 침몰 당시 해저면에 충돌하면서 왼쪽 선미 쪽을 중심으로 선체가 함몰됐고, 3년간 맹골수도의 거친 물살에 시달린 데다 수면 위로 오른 뒤부터 급격한 속도로 부식되고 있다.

해수부는 극도로 약해진 선체구조가 이송과정의 미세한 떨림에도 훼손될 수 있고, 실제 선체 일부에서 추가적인 변형이 확인됨에 따라 세월호를 실은 MT를 더 움직이지 않기로 했다.

세월호 선체 중간에서 선미 쪽으로 일부 꼬이는 현상과 선수와 선미에서는 휘어지는 현상이 복합적으로 확인됐다.

받침대 이설작업은 11일 오전에 완료될 것으로 예상한다.

받침대 3줄이 모두 MT 밑으로 들어가면 MT 유압을 조절해 세월호가 고정된 리프팅빔을 반잠수식 선박에서와 같이 받침대에 내려놓고 MT가 빠져나온다.

MT 600축이 빠져나와야 비로소 세월호 인양작업이 모두 종료된다. 11일은 세월호 참사가 발생한 지 1천92일째 되는 날이다.

[그래픽] 세월호 선체 변형으로 현위치에 거치 결정
[그래픽] 세월호 선체 변형으로 현위치에 거치 결정

해수부는 세월호 거치가 완료되면 일주일간 외부세척과 방역, 산소농도와 유해가스 측정, 안전도 검사를 하면서 미수습자 9명을 찾기 위한 수색작업을 준비한다.

해수부 관계자는 "안전도 검사를 위해서는 세월호 선내 진입이 어느 정도 필요하다"며 "진입로 확보계획을 병행해서 검토하고 구체적인 수색계획은 빠르면 이번 주말, 늦어도 다음 주 초까지 마련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세월호 침몰해역의 해저면 수색작업도 이어간다. 전날 첫 수색에서 발견된 유류품은 없었다.

해수부는 세월호를 들어 올릴 때 미수습자가 유실될 우려가 있다고 보고 선체가 침몰했던 해저 주변에 가로 200m, 세로 160m, 높이 3m의 철제펜스를 설치했다.

잠수사들은 두 달간 철제펜스 내부 3만2천㎡를 40개 구역으로 나눠 수색한다.

noanoa@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4/10 14:41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