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가르시아 "이제 메이저 1승 한 선수 가운데 최고라고 부를까요"(종합)

"15번 홀 두 번째 샷은 내 생애 최고의 샷이었다" 우승 원동력 지목
[그래픽] 2017 마스터스 그린재킷 주인공 세르히오 가르시아
[그래픽] 2017 마스터스 그린재킷 주인공 세르히오 가르시아
세르히오 가르시아. [EPA=연합뉴스]
세르히오 가르시아. [EPA=연합뉴스]

(서울=연합뉴스) 김동찬 기자 = 세르히오 가르시아(37·스페인)가 15번 홀(파5) 이글을 자신의 첫 메이저 우승 원동력으로 지목했다.

가르시아는 10일(한국시간) 미국 조지아주 오거스타의 오거스타 내셔널 골프클럽에서 열린 제81회 마스터스 토너먼트에서 최종합계 9언더파 279타로 우승했다.

저스틴 로즈(잉글랜드)와 연장전을 치렀으나 연장 첫 번째 홀인 18번 홀(파4)에서 버디를 잡아 보기에 그친 로즈를 따돌렸다.

가르시아는 생애 첫 메이저 우승을 확정한 뒤 "15번 홀에서 8번 아이언으로 친 두 번째 샷은 내 생애 최고의 샷 중 하나"라며 "또 그 홀의 퍼트 역시 이번 주 내가 한 퍼트 가운데 최고였다"고 만족스러워했다.

가르시아는 13번 홀(파5)까지 로즈에게 2타 뒤처져 있었으나 14번 홀(파4) 버디와 15번 홀 이글로 공동 선두를 만들었다.

15번 홀에서는 두 번째 샷으로 공을 홀 약 4m 거리로 보내면서 이글 기회를 잡았고 이 퍼트가 홀 앞에서 멈춰서는 듯하다가 그대로 홀 안으로 빨려 들어갔다.

가르시아는 "메이저 대회 우승까지 정말 오랜 시간이 걸렸다"며 "메이저 대회 마지막 날 이런 편안한 기분은 처음 느껴본다"고 소감을 밝혔다.

그는 메이저 대회 74번째 도전에서 첫 우승의 감격을 누렸다.

가르시아는 "1999년에 아마추어 신분으로 처음 마스터스에 출전했을 때 사실 '이 코스에서 언젠가 한 번은 우승하겠다'고 생각했다"고 털어놓으며 이 대회와 특별한 인연을 맺게 된 기쁨을 표현하기도 했다.

그는 "그동안 '메이저 우승이 없는 최고의 선수'라고 불렸는데 어찌 됐든 '최고'라는 의미가 있으니 긍정적으로 받아들이고자 했다"며 "이제 앞으로는 '메이저에서 1승만 한 선수 가운데 최고'라고 할지도 모르겠다"고 웃어 보였다.

emailid@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4/10 14:27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