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北, 내일 최고인민회의 개최…김정은 참석할까(종합)

집권이후 7차례 회의에 5번 참석…美 향한 메시지 발신 가능성
[연합뉴스TV 제공]
[연합뉴스TV 제공]

(서울=연합뉴스) 지성림 기자 = 북한은 11일 우리의 정기국회 격인 최고인민회의를 개최한다.

북한은 매년 1∼2차례 최고인민회의를 개최해왔다. 이번이 김정은 체제 출범후 8번째로, 김정은 노동당 위원장은 그동안 열린 7차례의 최고인민회의에 2차례만 불참했다.

2014년 9월 최고인민회의 13기 2차회의 당시 김정은 위원장은 다리 수술을 받은 것으로 알려졌으며, 이 때문에 회의에 불참한 것으로 관측됐다.

2015년 4월에 열린 최고인민회의 13기 3차회의에는 특별한 이유 없이 불참했는데, 국정운영에 대한 자신감이 작용했다는 분석이 나왔다.

최고인민회의 앞둔 북한
최고인민회의 앞둔 북한(파주=연합뉴스) 이상학 기자 = 북한 최고인민회의를 하루 앞둔 10일 경기도 파주시에서 바라본 북한 황해북도 개풍군 일대에 긴장감이 흐르고 있다. leesh@yna.co.kr

김정은은 지난해 7차 당대회 등을 통해 권력구조를 완성했다는 평가가 나왔기 때문에 올해 최고인민회의에도 불참할 가능성이 있다.

김정일 국방위원장도 2003년 3월에 열린 10기 6차회의에 처음 불참한 이후 2011년 12월 사망할 때까지 최고인민회의에 참석한 횟수는 4차례에 불과했다.

하지만 이번 회의는 미국 도널드 트럼프 행정부 출범 후 처음 열리는 최고인민회의이고, 김정은 집권 5주년이라는 점에서 참석 가능성에 더 무게가 실린다.

일각에서는 북한이 이번 최고인민회의에서 미국 등을 겨냥한 대외 메시지를 내놓을 수 있다는 전망도 나온다.

특히 한국에서 다음 달 대통령 선거를 통해 새 정부가 출범하는 만큼 대남 제안을 발표할 가능성도 열려있다.

북한은 김일성 주석 생전인 1993년 4월 열린 최고인민회의 제9기 5차 회의에서 '조국통일을 위한 전민족 대단결 10대 강령'을 채택하는 등 눈에 띄는 대남 제안을 내놓기도 했다.

그러나 정부는 이번 최고인민회의가 예산 등 대내 현안에 집중할 것으로 판단했다.

北, 내일 최고인민회의 개최…김정은 참석할까(종합) - 3

이덕행 통일부 대변인은 10일 정례브리핑에서 "최고인민회의는 대외보다는 대내적인 부분에 중심을 둔다"면서 "대외 메시지를 낼 가능성은 상대적으로 적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최고인민회의는 국무위원회, 최고인민회의 상임위원회, 내각 등에 대한 인사권을 가지고 있어 이번 회의에서도 소폭이나마 인적개편이 예상된다.

무엇보다 지난 1월 노동당 조직지도부의 조사를 받고 해임된 것으로 알려진 김원홍 전 국가보위상을 국무위원회에서 제명하고 신임 국가보위상을 국무위원에 선출(보선)할 것으로 보인다.

최고인민회의 나흘 후인 15일은 김일성 주석의 105주년 생일로, 5년, 10년 단위의 '꺾어지는 해'를 중시하는 북한이 이날을 성대하게 기념할 것이라고 예고해 이번 최고인민회의도 축제 분위기에서 열릴 것이란 전망이 나온다.

한편 조선중앙통신은 김영남 최고인민회의 상임위원장, 박봉주 내각 총리 등 최고인민회의에 참석할 대의원들이 회의를 하루 앞두고 10일 만수대에 세워진 김일성·김정을 동상을 참배했다고 전했다.

yoonik@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4/10 16:48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