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국민연금 '대우조선 결정' 앞당긴다…11일까지 정리

송고시간2017-04-10 06:01

"늦어도 12일까지 결정…대주주 책임있는 자세 기대"

산은, 만기연장 회사채 우선상환 방안 귀추 주목

국민연금 '대우조선 결정' 앞당긴다…내일까지 결론

국민연금공단이 대우조선해양의 채무 재조정안에 대한 결정을 이르면 내일까지 내리기로 했습니다. 국민연금 기금운용본부 관계자에 따르면 이르면 내일, 늦어도 모레는 투자위원회를 열고 최종 입장을 결정할 방침인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애초 '이번 주말'까지 결론을 내린다는 방침에서 2~3일 일정을 앞당긴 것은 대우조선의 주채권은행인 산업은행 측에 대주주로서 사태 해결을 위해 책임을 지는 전향적인 자세를 보여달라고 압박하기 위한 의도로 풀이됩니다. 연합뉴스TV : 02-398-4441(기사문의) 4409(제보), 카톡/라인 jebo23

(서울=연합뉴스) 유현민 기자 = 국민연금공단이 대우조선해양[042660]의 채무 재조정안에 대한 결정을 이르면 11일까지 내리기로 했다.

국민연금 기금운용본부의 한 관계자는 10일 "산업은행의 기관투자자 대상 설명회 이후 오늘 리스크관리위원회에 현황 보고를 할 것"이라며 "이르면 11일, 늦어도 12일 투자위원회를 열고 대우조선에 대한 최종 입장을 결정할 것"이라고 전했다.

애초 '이번 주말(14일)'까지 결론을 내린다는 방침보다 2∼3일 앞당겨지는 셈이다.

이는 대우조선의 주채권은행인 산은 측에 대주주로서 사태 해결을 위해 책임을 지는 전향적인 자세를 보여달라고 압박하기 위한 의도로 풀이된다.

이 관계자는 "오늘까지 산은 등에 입장을 달라고 했으니 오늘까지는 기다릴 것"이라며 "시장은 기업의 정상적 경영에 대한 사측과 대주주의 책임 있는 자세와 약속, 그 이행을 기대하고 있고 이는 국민연금도 아직 마찬가지"라고 말했다.

국민연금공단 기금운용본부[연합뉴스 자료사진]
국민연금공단 기금운용본부[연합뉴스 자료사진]

기금운용본부는 지난 5일 투자위원회를 연 뒤 산은에 부실기업 대주주의 책임을 먼저 이행하라며 이날까지 채무 재조정 수정안을 제시하라고 요구했다.

기금운용본부는 특히 출자전환 비율과 전환 가액, 신규 투입 자금, 만기연장 비율 등을 사채권자의 피해를 최소화할 수 있는 방향으로 수정할 것을 요구한 것으로 알려졌다.

여기에는 산은과 수출입은행 등의 추가 감자와 21일 만기가 돌아오는 회사채에 대한 우선 상환 등 회사채 원금의 일부 상환이나 상환 보증 등도 포함된 것으로 전해졌다.

기금운용본부는 전날에도 산은과 물밑접촉을 통해 채무 재조정안 수정 가능성 등을 타진했다.

국민연금 측의 요구에 대한 산은 등의 입장은 아직 확인되지 않았다.

실제 전날 기금운용본부 관계자가 산은을 방문한 자리에서도 국민연금의 요구에 대한 산은 측의 입장 표명은 없었던 것으로 전해졌다.

국민연금의 다른 관계자는 "투자자로서 투자기업의 현 상태와 향후 회생 가능성 등을 납득시키는 경영 활동을 기대했는데, (산은은) '채무 재조정안을 받아들이지 않으면 다 망한다'는 식의 입장만 대외적으로 강조해 왔다"며 "회사의 지속가능성을 스스로 부인하는 것 아닌가 하는 의구심이 드는 게 사실"이라고 지적했다.

산은은 지금까지 국민연금 측의 요구 사항 가운데 상당 부분에 대해 수용하기 어렵다는 입장을 공공연히 밝혀 왔다.

추가 감자에 대해서는 '절대 불가'라고 공언했고, 회사채 원금의 일부 상환이나 상환 보증, 출자전환 비율 조정 등도 부정적인 입장을 피력해 왔다.

다만, 산은은 이날 기관투자자 대상 설명회에서 만기연장을 하는 회사채에 대해 대우조선이 우선 상환하는 방안을 제시할 계획이어서 귀추가 주목된다.

국민연금은 대우조선 회사채 전체 발행잔액 1조3천500억원의 30%에 육박하는 3천887억원어치를 들고 있다. 특히 오는 21일 만기가 도래하는 회사채 4천400억원중 국민연금이 2천억원(45.45%)을 보유하고 있다.

국민연금이 최종적으로 어떤 입장을 정하느냐에 따라 대우조선 채무 재조정안의 성사 여부가 결정될 공산이 크다.

금융투자업계의 한 관계자는 "대우조선 구조조정안에 대해 국민연금이 가진 의구심이 얼마나 해소될 수 있을지가 관건"이라면서 "10일 설명회 등에서 의구심이 충분히 풀린다면 문제가 없겠지만 그렇지 않으면 난항이 예상된다"고 말했다.

산업은행과 금융당국은 오는 17∼18일 대우조선 사채권자 집회에서 50%를 출자전환하고 나머지 50%는 만기를 연장하는 채무 재조정을 마무리한 뒤 신규 자금 2조9천억을 투입한다는 방침이다.

그러나 국민연금 등의 반대로 채무 재조정안이 부결되면 대우조선은 워크아웃과 법정관리를 결합한 초단기 법정관리인 '프리패키지드 플랜(P플랜)'에 바로 들어간다.

hyunmin623@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