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안철수, 광주 5·18 묘역서 "발포 명령자 반드시 찾겠다"

"5·18 때 다시 와 '임을 위한 행진곡' 제창할 것"
"전두환 회고록, 많은 사람에 상처…5·18 특별법 꼭 통과시키겠다"

(서울·광주=연합뉴스) 홍지인 박수윤 기자 = 국민의당 안철수 대선 후보는 9일 광주 5·18 민주화운동과 관련해 "발포 명령자를 반드시 찾겠다"고 말했다.

안 후보는 이날 오전 광주 국립 5·18 민주묘지를 참배한 뒤 기자들과 만나 이같이 말했다.

안 후보는 "5월 18일에 다시 오겠다"며 "그날 '임을 위한 행진곡'을 제창할 것"이라고 말했다.

또 "'전두환 회고록'은 많은 사람의 마음에 큰 상처를 줬다"며 "국민의당이 발의한 5·18 특별법을 꼭 통과시키겠다"고 말했다.

안 후보는 방명록에도 "진실을 밝히고 미래를 열겠습니다. 5월 18일 다시 오겠습니다"라고 적었다.

백남기 농민 비문 확인하는 안철수 후보
백남기 농민 비문 확인하는 안철수 후보(광주=연합뉴스) 홍해인 기자 = 국민의당 안철수 대선 후보가 9일 오전 광주 북구 국립 5.18 민주묘지를 찾아 구 묘역에서 백남기 농민의 비문을 확인하고 있다. 2017.4.9
hihong@yna.co.kr

안 후보는 최근 더불어민주당이 경선 의혹과 자녀 재산 공개 등 공세를 펼치는 것에 대해선 "네거티브 뒤에 숨지 말고 정정당당하게 토론을 통해 각자의 비전과 정책과 리더십을 밝히기를 바란다"고 반박했다.

그는 "이번 대선 과정은 나라 살리기 과정이 돼야 한다고 믿는다"며 "우리나라에 정말 중요한 현안 문제가 어떤 게 있고 각 후보가 어떤 방법으로 해결할지 밝혀야 한다. 그런 비전과 정책과 리더십 경쟁의 장이 되는 것이 우리 국가를 위한 길"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대선 후보 수락 연설문이 버락 오바마 미국 대통령의 연설을 표절했다는 일각의 지적에 대해선 "제가 여기서 너무 크게 웃으면 안 되겠죠"라며 일축했다.

안 후보는 최근 당 경선 과정에서 불법동원 혐의로 광주시당 관계자가 검찰에 고발된 것에 대해 "유감스러운 일"이라며 "조사해서 위법 혐의에 대해서는 단호하게 처벌하겠다"고 밝혔다.

ljungberg@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4/09 11:48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