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거취 논란' 洪 "오늘밤 지사직 사퇴"…내일부터 본격 대선행보

내일 이임식 후 4·12 재보선 지원
(서울=연합뉴스) 김주형 기자 = 자유한국당 홍준표 대선 후보가 9일 오전 서울 여의도순복음교회를 방문하고 있다. 홍 후보는 이날 조용기 원로목사와 이영훈 한국기독교총연합회 회장을 만났다. 2017.4.9
kjhpress@yna.co.kr
(서울=연합뉴스) 김주형 기자 = 자유한국당 홍준표 대선 후보가 9일 오전 서울 여의도순복음교회를 방문하고 있다. 홍 후보는 이날 조용기 원로목사와 이영훈 한국기독교총연합회 회장을 만났다. 2017.4.9
kjhpress@yna.co.kr

(서울=연합뉴스) 정아란 기자 = '꼼수' 비판을 감수하면서까지 경상남도지사직 사퇴를 미뤄왔던 자유한국당 홍준표 대선후보가 9일 밤 지사직을 사퇴한다.

대선후보이면서 공무원 신분으로 운신에 제약이 많았던 홍 후보는 10일부터 본격적인 대선 행보에 나선다.

홍 지사는 이날 오전 여의도순복음교회에서 조용기 원로목사와 한국기독교총연합회 이영훈 회장을 만난 뒤 "오늘 밤에 지사직을 그만두겠다. 오늘 밤에 사표를 내면 (보궐) 선거는 없다"고 말했다.

공직자 사퇴시한(선거일 전 30일)을 넘기기 직전 '심야 사퇴'를 하고, 중앙선거관리위원회에는 다음날 이 사실을 통보함으로써 경남지사 보선을 무산시키겠다는 계획을 다시 한 번 분명히 한 셈이다.

홍 후보는 지난달 31일 한국당 대선 후보로 선출됐다. 광역자치단체장이 직을 유지한 채 대선 후보로 선출된 경우는 홍 후보가 처음이다.

'경남도 채무 제로'를 도정 성과로 홍보해왔던 홍 후보는 막대한 비용이 드는 보궐선거 비용 지출을 막아야 한다는 점을 내세워 지사직 사퇴를 보류했다.

이에 대해 야권과 지역 시민단체에서는 임기가 15개월 남은 상황에서 '행정 공백'이 발생할 수 있고 경남도민의 참정권을 침해하는 행위라고 비판했다. 보선 출마를 준비했던 인사들도 거세게 반발했다.

홍 후보와 '보수의 적자' 경쟁을 벌이는 바른정당 유승민 후보도 "법의 허점을 악용해서 보선이 없도록 하겠다는 것은 굉장한 꼼수"라며 홍 후보 비판에 가세했다.

이 가운데 울산 북구를 지역구로 둔 무소속 윤종오 의원은 공직선거법을 보완해 보선 무산을 막는 이른바 '홍준표 방지법'을 발의하기도 했다.

지난 열흘간 후보 자신의 대선 행보도 적지 않게 위축됐다.

특히 지난 5일 중앙선관위로부터 선거 운동성 발언을 제지하라는 경고를 받은 홍 후보는 다음날부터 공개연설을 못 한 채 당기(黨旗)를 흔들거나 손인사를 하는 정도에 그쳤다.

홍 후보는 9일 심야 사퇴 후 예비후보로 등록하고 대권을 향해 팔을 걷어붙일 계획이다.

극단적인 표현으로 설화에 자주 휘말리지만 탄탄한 논리로 무장했다는 평가를 받는 홍 후보는 '입'으로 하는 선거운동에도 적극적으로 나설 것으로 보인다.

홍 후보는 10일 오전 경남 창원 경남도청에서 이임식을 한 뒤 경북 상주 등 4·12 재보궐선거가 열리는 지역의 지원 유세에 적극 나설 계획이다.

aira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4/09 11:33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