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인천 소래포구 어시장 일대 그린벨트 해제…합법화 시동

송고시간2017-04-09 10:48

40년 넘은 무허가 영업 좌판 합법화 근거 마련

[현장IN] 벌써 3번째 화마인데…소래포구 어시장 땜질 처방만

(인천=연합뉴스) 최은지 기자 = 인천시는 화마가 휩쓴 소래포구 어시장을 빨리 정상화하기 위해 시장 일대 개발제한구역(그린벨트)을 해제할 방침이라고 9일 밝혔다.

소래포구 화재 철거현장 [연합뉴스 자료사진]

소래포구 화재 철거현장 [연합뉴스 자료사진]

시는 오는 19일 열릴 인천시 도시계획위원회에서 남동구 소래포구 어시장 일대 4천611㎡ 터를 그린벨트에서 해제하는 안을 심의한다.

소래포구 어시장 내 불법 좌판상점을 합법화하는 근거를 마련하기 위해서다.

국토교통부와 그린벨트 해제 협의는 지난 7일 마쳤다.

지난달 18일 불이 난 재래어시장 내 332개 좌판상점은 모두 국유지 그린벨트 내 무허가 가건물에서 영업해 왔다.

상인들은 사업자 등록 후 세금을 납부하고 한국자산관리공사에 국유지 이용료를 내며 영업했지만, 어시장 시설 자체는 불법 건축물이다.

시와 남동구는 좌판이 하나둘 늘면서 형성한 어시장이 40년 넘게 영업해 온 점을 고려해 무허가 건물 내 영업을 묵인했으나 최근 화재를 계기로 합법화가 필요하다고 봤다.

시는 시장을 소방법 적용을 받는 합법 시설물로 복구할 수 있도록 기획재정부 소유 어시장 터(4천78㎡)를 매입해 그린벨트를 해제하는 방안을 내놨다.

인천시 관계자는 "불에 탄 소래포구 재래어시장이 원활하게 영업을 재개할 수 있도록 그린벨트 해제 심의를 이른 시일 안에 마치겠다"고 말했다.

chams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