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그날의 함성 잊지 말자'…함평군 4·8만세 운동 재현

(함평=연합뉴스) 형민우 기자 = 전남 함평군은 8일 오후 해보면 3·1운동 만세기념공원과 문장장터 일대에서 4·8만세운동 추모식과 재현 행사를 열었다고 9일 밝혔다.

4·8만세운동 재현
4·8만세운동 재현

함평·문장 4·8독립만세운동은 1919년 4월 8일 문장 장터에서 장날을 맞아 지역의 애국지사 24명이 주도해 만세운동을 하다 붙잡혀 옥고를 치른 사건으로 훗날 만세운동의 도화선이 된 운동이다.

재현 행사에는 안병호 함평군수와 이윤행 군의회의장을 비롯해 유족, 주민, 학생 등 1천500여명이 참석해 추모식을 열고 해보면사무소에서 3·1만세탑까지 가두행진을 벌였다.

참가자들은 '대한독립만세'를 외치며 일본헌병 분소를 기습적으로 방화하는 모습을 재연했다.

함평군은 선열들의 애국정신을 기리고자 해마다 추모식과 재현 행사를 열고 있다.

minu21@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4/09 10:38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