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유승민, 대입 논술·외고·자사고 폐지 약속…교육공약 발표


유승민, 대입 논술·외고·자사고 폐지 약속…교육공약 발표

유승민, 교육정책 발표
유승민, 교육정책 발표(서울=연합뉴스) 신준희 기자 = 바른정당 유승민 대선후보가 9일 오전 서울 여의도 당사에서 교육 정책을 발표하고 있다. 2017.4.9
hama@yna.co.kr


학생부·면접·수능만 대입에 반영키로
"외고·자사고에 학생 우선 선발권 인정하지 않을 것"

(서울=연합뉴스) 김승욱 류미나 기자 = 바른정당 유승민 대선후보는 9일 대학입시 논술과 외고·자사고 폐지를 주요 내용으로 하는 교육공약을 발표했다.

유 후보는 이날 여의도 당사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대입에 있어 학교생활기록부의 비중을 늘리고 면접과 수능만이 활용될 수 있도록 하겠다"며 "사교육비의 핵심 원인인 대학별 논술을 폐지하겠다"고 말했다.

유 후보는 "사교육 부담을 줄이기 위해서는 고등학교 교육이 정상화돼야 하고, 고등학교 교육이 정상화되기 위해서는 학교생활기록부가 중심이 돼야 한다"며 "학생부 평가방식이 제대로 정착한다면 수능은 최소한의 자격시험으로 전환해 입시부담을 최소화하겠다"고 공약했다.

이어 "지금의 학교 수업으로는 대응할 수 없는 논술을 출제하니까 사교육에 의존할 수밖에 없다"며 "사교육비의 핵심 원인인 대학별 논술을 폐지하겠다"고 말했다.

이와 함께 자사고와 외고는 폐지하고 개별고등학교의 교육과정을 다양화하기로 했다.

유 후보는 "자사고와 외고로 인한 일반고의 황폐화 문제는 자사고·외고에 학생 우선 선발권을 주고 우수한 학생을 독점할 수 있도록 해줬기 때문"이라며 "자사고·외고를 폐지하는 대신 모든 학교에 자율성을 주겠다"고 말했다.

현재 고등학교의 총 이수단위는 204단위인데 이중 일반고는 필수 이수단위가 86단위인 반면, 자사고와 외고는 77단위로 자율성을 더 보장받고 있다.

유 의원은 이를 지적하면서 "지금처럼 자사고와 외고에만 자율성을 주는 것이 아니라 모든 학교에 자율성을 부여하고, 국가교육과정의 내용은 최소한의 핵심 성취기준만으로 축소하겠다"고 말했다.

이어 "모든 학교가 자율성을 가지고 특성화된 다양한 교육과정을 운영할 수 있도록 하되, 학교에 학생 우선 선발권을 주지 않겠다"며 "고등학교까지는 학교의 선발권보다 학생의 선택권이 더 존중돼야 하기 때문"이라고 덧붙였다.

kind3@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4/09 10:41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