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손흥민 '최초·최다 행진'…한국인 유럽 도전사 새로 쓴다

차범근 한 시즌 최다골·박지성 EPL 통산 최다골도 사정권
정규리그 11골…아시안 선수 역대 첫 EPL 한 시즌 '두 자릿수 득점'
[그래픽] 손흥민, 아시아 최초 EPL 득점랭킹 톱10 보인다
[그래픽] 손흥민, 아시아 최초 EPL 득점랭킹 톱10 보인다
득점에 기뻐하는 손흥민(왼쪽).(AP=연합뉴스)
득점에 기뻐하는 손흥민(왼쪽).(AP=연합뉴스)

(서울=연합뉴스) 이영호 기자 = "톱 클래스의 선수다."(BBC), "손흥민이 선두 추격의 주역이 됐다."(스카이스포츠)

2016-2017 잉글랜드 프로축구 프리미어리그 무대에서 정규리그 11호골을 터트린 손흥민(토트넘)이 유럽 무대에서 활약하는 최고의 '한국 선수'이자 '아시아 선수'로 인정받고 있다.

손흥민은 8일(한국시간) 영국 런던 화이트 하트 레인에서 열린 왓퍼드와 2016-2017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 홈경기에서 자신의 정규리그 10호골과 11호골을 잇달아 터트리며 토트넘의 4-0 대승을 이끌었다.

득점에 그치지 않았다. 손흥민은 전반 33분 델레 알리의 결승골을 도왔고, 전반 39분 에릭 다이어가 터트린 추가 골에 발판이 되는 슈팅을 선보였다.

이날 토트넘이 넣은 4골 모두 손흥민의 발끝에서 만들어졌다. 말 그대로 '원맨쇼'였다.

손흥민의 맹활약에 영국 공영방송 BBC는 손흥민을 최고의 활약을 펼친 '맨 오브 더 매치'로 뽑았고, 스카이스포츠는 '손흥민이 선두 추격의 주역을 맡았다'라는 제목으로 이날 경기의 상보를 전했다.

손흥민이 전반 44분 팀의 세 번째 골이자 자신의 정규리그 10호골을 넣자 통계 전문 사이트 '옵타스포츠'는 곧바로 '손흥민이 한국 선수로는 처음으로 프리미어리그 한 시즌에 정규리그 10골을 넣은 선수가 됐다'라며 "손흥민이 최근 프리미어리그 3경기 동안 5골(4골·1도움)에 관여했다'라고 알렸다.

이날 정규리그 10, 11호골을 잇달아 터트린 손흥민은 이번 시즌 정규리그와 각종 컵대회를 합쳐 39경기에서 18골을 쏘아 올리며 '경기당 평균 0.46골'의 높은 결정력을 과시했다.

골세리머니를 펼치는 손흥민.(AP=연합뉴스)
골세리머니를 펼치는 손흥민.(AP=연합뉴스)

정규리그 11호골을 터트린 손흥민은 이번 시즌 정규리그에서 득점랭킹 공동 12위에 이름을 올렸다.

시즌 종료까지 정규리그 7경기를 남긴 손흥민은 지금의 상승세라면 아시아 선수 최초로 득점랭킹 톱10에 진입도 가능할 것이라는 전망이다.

이번 시즌 손흥민은 유럽 무대에서 뛴 아시아 선수의 한계를 뛰어넘는 '기록 제조기' 역할을 해왔다.

지난 6일 스완지시티를 상대로 정규리그 9호골을 터트리면서 기성용이 2014-2015시즌 세웠던 기존 프리미어리그 아시아 선수 한 시즌 최다골(8골) 기록을 넘어선 데 이어 이날 10, 11호골을 몰아치며 아시아 선수로는 처음으로 프리미어리그 무대에서 한 시즌 첫 두 자릿수 득점의 신기록을 달성했다.

이제 남은 기록은 한국 축구의 전설 차범근과 '영원한 캡틴' 박지성의 득점 기록을 넘어서는 것이다.

박지성은 2005-2006시즌부터 2011-2012시즌까지 7시즌 연속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에서 뛰었고, 2012-2013시즌은 퀸스파크 레인저스에서 활약하면서 8시즌 통산 27골(정규리그 19골)을 넣었다.

지난 시즌부터 토트넘 유니폼을 입고 프리미어리그에 입성한 손흥민은 지금까지 정규리그에서 총 15골(2015-2016 시즌 4골·2016-2016 시즌 11골)을 포함해 컵대회 등을 합쳐 총 26골을 작성했다. 이제 1골만 더 추가하면 박지성의 기록과 어깨를 나란히 한다.

더불어 손흥민은 '레전드' 차범근이 1985-1986시즌 독일 분데스리가에서 작성한 한 시즌 최다골(19골) 기록에도 한 골 차로 바짝 다가섰다.

득점에 성공한 뒤 팀동료와 기쁨을 나누는 손흥민(오른쪽).(EPA=연합뉴스)
득점에 성공한 뒤 팀동료와 기쁨을 나누는 손흥민(오른쪽).(EPA=연합뉴스)

손흥민의 뜨거운 득점 행진에 그동안 '믿을 만한 백업 공격수'로 인식됐던 팀 내 위상도 크게 바뀌었다.

무엇보다 팀의 핵심 득점 자원인 해리 케인이 한동안 부상으로 그라운드에 나서지 못했을 때 손흥민은 주전 역할을 맡아 시원한 득점포를 가동하며 마우리시오 포체티노 감독의 확실한 신임을 따냈다.

특히 이날 경기는 케인의 복귀전이었고, 손흥민은 '케인의 백업 요원'이라는 다소 아쉬웠던 수식어를 멀티골로 깨끗이 씻어내면서 확실한 선발 공격자원으로서 입지도 확실히 굳히는 효과를 얻었다.

이제 손흥민의 남은 과제는 소속팀에서 불붙은 득점 감각을 침체에 빠진 한국 축구대표팀에서 다시 보여주는 것이다.

이날 경기장에는 울리 슈틸리케 축구대표팀 감독이 직접 관전했다. 오는 6월 다시 시작되는 축구대표팀의 2018 러시아 월드컵 최종예선 8차전을 앞두고 손흥민의 활약이 더 기대된다.

horn90@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4/09 10:53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