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인천시 자살률 4년 연속 감소…노인·중장년 자살은↑

(인천=연합뉴스) 최은지 기자 = 인천 지역 자살률이 2012년부터 4년 연속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인천시 자살률 4년 연속 감소…노인·중장년 자살은↑ - 1

9일 인천시에 따르면 2015년 기준 시민 10만명 당 자살자 수는 27.4명으로 2012년 31.2명보다 3.8명 적다.

2012년 31.2명에서 2013년 30.6명, 2014년 29.1명, 2015년 27.4명으로 4년 연속 감소했다.

그러나 노인 자살자 수는 10만명 당 67.6명으로 2014년 60명에서 7.6명이나 늘었다.

연령별로 40·50대 중장년층 남성 자살률이 가장 높다.

지난해 자살자 791명 가운데 32.8%인 260명이 40·50대 중장년층 남성이다.

인천시는 전국 평균 자살률(인구 10만명 당 26.5명)보다 높은 자살률을 낮추기 위해 다양한 프로그램을 운영할 계획이다.

올해 7월 기자협회 회원을 대상으로 '언론 유해정보 예방 세미나'를 열어 자살 관련 보도 가이드라인 등 정보를 제공한다.

또 학교 밖 청소년 기관 2곳을 청소년 정신건강을 관리하는 '생명 사랑 모범쉼터'로 조성하고 택시기사 200명을 생명 사랑 지킴이로 위촉해 '생명 사랑 택시'를 운영할 계획이다.

인천시 관계자는 "인천시 특성을 고려한 자살예방사업을 추진해 2020년까지 전국 평균 수준으로 자살률을 낮추겠다"고 말했다.

chams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4/09 10:29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