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연합뉴스 이 시각 헤드라인] - 10:00

■ '5.9 장미대선' 요동치는 판세…한 달이면 승부 결정난다

대한민국호(號)를 5년간 이끌어갈 선장을 뽑는 '장미 대선'이 9일을 기점으로 30일 앞으로 다가왔다. 본선은 더불어민주당 문재인·국민의당 안철수·자유한국당 홍준표·바른정당 유승민·정의당 심상정 후보 등 5자 구도로 일단 닻을 올렸다. 당초 민주당 문 후보가 '대세론'을 등에 업고 독주해온 구도는 각 당의 경선이 마무리되면서 급격히 흔들리고 있다. 특히 국민의당 안 후보의 지지율이 급상승하면서 초반 판세가 '2강 3약'으로 재편되고 구(舊)야권 후보 간의 '양강대결'이 뚜렷해지는 흐름을 보인다.

전문보기: http://yna.kr/hFRB4K1DAuj

[연합뉴스 이 시각 헤드라인] - 10:00 - 1

■ 세월호 육지 이송, 오전 9시부터 시작…밤 늦게 끝날 듯

해양수산부는 9일 오전 9시부터 반잠수식 선박에 올려져 있는 세월호를 육상으로 이송하기 위한 작업을 개시했다고 밝혔다. 해수부는 이날 오전 6시 52분께부터 특수수송장비인 모듈 트랜스포터(MT)가 세월호 전체를 들어 올리고, 무게중심을 맞춰 이동할 수 있는지 최종점검을 한 결과, 이송에 문제가 없다고 판단했다. 세월호를 들어 올린 모듈 트랜스포터는 매우 천천히 움직이기에 오전 9시 반잠수식 선박 안에서 이동을 시작해 만조 때인 오후 1시께 부두 위로 조금씩 올라오게 된다. 반잠수선과 부두의 높이를 정교하게 맞춰야 하기에 만조 시간대를 택했다.

전문보기: http://yna.kr/9tRy4KwDAuQ

■ "美항공모함 칼빈슨호 한반도 인근 서태평양으로 이동 예정"

미국 해군 소속 항공모함이 한반도 인근 서태평양 해역으로 이동 배치될 예정이라고 익명을 요구한 미국 관리가 8일(현지시간) 밝혔다. 이 관리는 핵 추진 항공모함 칼빈슨호 전단이 싱가포르에서 출발해 한반도 인근 해역으로 이동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같은 미국의 해군 전력 재배치는 북한의 잇단 핵미사일 실험에 대한 미국의 우려가 커지는 가운데 나온 결정이어서 주목된다.

전문보기: http://yna.kr/_tRu4KADAu.

■ 美 "북핵 평화해결 모색하겠지만 北태도변화 없으면 대화없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정부는 7일(현지시간) 북핵의 평화적 해결 방안도 모색하겠지만, 비핵화에 대한 북한의 태도변화가 없는 한 대화와 협상은 없다는 점을 재차 강조하면서 북한은 물론 북한의 '생명줄'을 쥔 중국에 대한 제재도 대폭 강화할 것임을 분명히 했다. 특히 북핵 문제를 푸는 데 더는 중국과의 협력이 어렵다는 최종 판단이 설 경우 미국의 '독자적인 방도'를 마련할 것이라고 경고해 중국에 대한 압박도 한층 강화했다.

전문보기: http://yna.kr/AGRG4K7DAur

■ 안철수 "집권하면 오픈캐비닛 만들 것…대탕평 인사로 새 시대"

국민의당 안철수 대선후보는 9일 "더불어민주당 문재인 대선후보가 섀도 캐비닛(예비내각)을 만들겠다고 했는데, 저는 오픈 캐비닛을 만들겠다"고 밝혔다. 안 후보는 국회의원회관에서 연합뉴스와 대선후보 선출 후 첫 단독 인터뷰를 하고, "집권하면 대탕평 인사를 해 대탕평의 새 시대를 열 것"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오픈 캐비닛'을 만들겠다는 안 후보의 언급은 집권 후 이념과 지역, 정치세력 등을 뛰어넘어 실력 위주의 '드림팀'으로 내각을 구성하겠다는 뜻으로 읽힌다.

전문보기: http://yna.kr/eFR_4KlDAuG

■ [새 정부 과제]①대통령 취임후 첫 100일, 국정성패 좌우한다

[※ 편집자 주 = 5월9일 대선일이 꼭 30일 앞으로 다가왔습니다. 이번 대선은 대한민국 헌정사 초유의 대통령 탄핵에 따라 치러지는 비상(非常) 선거입니다. 대선 이후 정권을 인수 인계하는 대통령직 인수위도 없습니다. 대통령 선출이 확정되는 그 순간부터 새 정부의 임기가 곧바로 시작됩니다. 각 후보와 정당은 대선 승리를 위한 캠페인도 펼쳐야 하지만 대선 그 너머의 국정까지 염두에 두고 치밀한 준비를 해야 합니다. 경제·안보를 비롯, 우리나라가 직면한 대내외적인 상황에서 국가 리더십의 공백은 치명적입니다. 연합뉴스는 새 정부 출범초 염두에 둬야 할 과제들을 앞으로 대선일까지 30건의 기획 기사로 차례대로 송고합니다.] "연습은 없다. 바로 실전이다"

전문보기: http://yna.kr/p1Rc4K5DAsF

■ 박근혜·우병우·대기업 3대 수사 '9부 능선'…금주 분수령

지난 6개월간 정국을 뒤흔든 '박근혜-최순실 게이트' 검찰 수사가 '9부 능선'을 넘어 종착역을 향해 가고 있다. 박근혜(65) 전 대통령과 우병우(50) 전 청와대 민정수석비서관, SK·롯데그룹 등 대기업을 겨냥한 3대 수사가 이번 주 중 마무리되거나 처리 방향이 결정될 것으로 보여 귀추가 주목된다. 이번 주가 '최순실 국정농단' 사태를 정리하는 마지막 고빗길이 될 전망이다. 9일 사정 당국에 따르면 검찰 특별수사본부는 이번 주 후반께 박 전 대통령을 재판에 넘기기로 방침을 세우고 막바지 대면조사에 힘을 쏟고 있다.

전문보기: http://yna.kr/DFRf4KODAuD

■ [新금융전쟁] 전운이 전쟁으로…인터넷은행 폭발, 권역 구분없는 무한경쟁

전운이 전쟁으로 현실화됐다.

전문보기: http://yna.kr/m-RH4KoDAst

■ "제2의 정유라 막자"…체육특기자 대입전형에 학생부 성적 반영

학생이 운동에만 신경 쓰다 필수적인 학습능력을 갖추지 못하는 일이 없도록 앞으로는 대학이 체육특기자를 뽑을 때 학교 내신 성적을 보게 된다. 고교 역시 체육특기생을 선발할 때 최저학력을 갖췄는지 등을 살펴보게 되고, 학교는 훈련이나 대회 참가를 출석으로 인정해주는 '공결'에 상한선을 두게 된다. 교육부는 '제2의 정유라' 사태를 막기 위해 이런 내용을 중심으로 하는 '체육특기자 제도 개선방안'을 9일 발표했다.

전문보기: http://yna.kr/yRRO4K7DAtE

■ 사회지도층-일반국민 재산 격차 5.89배…더 벌어졌다

국회의원과 고위공직자, 고위법관 등 이른바 입법부와 행정부, 사법부 고위층의 평균 재산이 일반 국민의 5.9배로 집계됐다. 전년과 비교하면 격차가 더 벌어졌다. 특히 이들 사회지도층 중 국회의원은 일반 국민과의 재산 격차가 10배 이상 나는 것으로 나타났다. 9일 정부공직자윤리위원회·대법원·헌법재판소의 '2017년 정기 재산변동 공개' 내역에 따르면 2016년 말 기준 국회의원과 행정부처 1급 이상 고위 공직자, 고등법원 부장 이상 법관과 헌법재판관 등 2천276명의 평균 순자산(보유자산-부채)은 17억3천800만원으로 집계됐다.

전문보기: http://yna.kr/sOR.4K1DAtE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4/09 10:0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