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전처 생각에 울적해서…' 노래방 방화 40대 구속

(창원=연합뉴스) 황봉규 기자 = 경남 창원서부경찰서는 노래방에 불을 질러 30여명을 다치게 한 혐의(현주건조물방화치상)로 A(41)씨를 구속했다고 9일 밝혔다.

A씨는 지난달 29일 오후 10시 30분께 창원시 의창구 한 건물 2층 노래방에서 술을 마시다가 라이터로 불붙인 휴지를 소파에 던져 불을 지른 혐의를 받고 있다.

이 불로 노래방 건물 3∼7층 모텔 투숙객 30여명이 연기를 마셔 병원 치료를 받았다.

노래방 내부와 기기 등을 태워 800만원(소방서 추산) 상당 재산피해도 냈다.

A씨는 범행 직후 20여분이 지나 화재 현장을 찾았다가 경찰에게 머리카락이 그을린 모습을 의심받았으나 당시에는 범행을 부인하고 귀가했다.

그러나 노래방에 온 손님과 인상착의가 같다는 목격자 증언과 노래방에 들어가는 CCTV 화면 등을 증거로 제시한 경찰 추궁 끝에 1주일 만에 붙잡혔다.

경찰은 A씨가 '술을 마시다가 7년 전 이혼한 전처 생각에 마음이 울적해서 순간적으로 불을 질렀다'고 진술한 점을 참고해 정확한 범행동기를 조사하고 있다.

경남 창원서부경찰서
경남 창원서부경찰서[연합뉴스TV 캡처]

bong@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4/09 09:52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