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팽목항 가던 여객선 기관고장…해경, 승객 등 22명 구조

(진도=연합뉴스) 박성우 기자 = 22명을 태우고 전남 진도 팽목항으로 가던 여객선이 기관고장으로 멈춰 섰으나 해경에 의해 구조됐다.

9일 목포해양경비안전서에 따르면 전날 오후 4시 35분께 진도군 팽목항 서쪽 370m 해상에서 승객 18명과 승선원 4명 등 모두 22명이 탄 여객선 S호(149t)가 기관고장으로 표류 중이라는 신고를 받고 해경 구조정이 출동했다.

해경은 여객선 선장에게 승선원 전원에게 구명동의를 착용하고 외부 갑판에 모여있을 것을 요청하고 현장으로 달려갔다.

신고접수 10분 만에 도착한 구조정은 승객 18명을 옮겨 태운 후 오후 4시 53분께 팽목항에 무사히 도착했다.

여객선 S호는 다른 여객선에 의해 팽목항으로 예인됐다.

팽목항과 죽도를 오가는 S호는 8일 오전 9시께 팽목항을 출발해 죽도에 도착한 후 돌아오는 과정에서 원인을 알 수 없는 기관고장이 났다.

여객선에서 해경 구조정으로 옮겨타는 승객들
여객선에서 해경 구조정으로 옮겨타는 승객들[목포해경 제공=연합뉴스]

3pedcrow@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4/09 09:3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