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역전 결승타' 김현수, 양키스전 3안타 폭발(종합)

볼티모어, 개막 이후 4연승
Yankees Orioles Baseball
Yankees Orioles BaseballBaltimore Orioles' Hyun Soo Kim, left, of South Korea, singles in front of New York Yankees catcher Austin Romine and home plate umpire Tripp Gibson, right, in the seventh inning of a baseball game in Baltimore, Saturday, April 8, 2017. (AP Photo/Patrick Semansky)
김현수 [AP=연합뉴스 자료사진]
김현수 [AP=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신창용 기자 = 김현수(29·볼티모어 오리올스)가 역전 결승타를 쳐내는 등 한 경기에서 3안타를 몰아치며 눈부신 활약을 펼쳤다.

김현수는 9일(이하 한국시간) 미국 메릴랜드주 볼티모어의 오리올파크 앳 캠든 야즈에서 열린 뉴욕 양키스와 홈경기에 7번 타자 좌익수로 선발 출전, 4타수 3안타 1타점을 올렸다.

개막 후 2경기에서 5타수 무안타를 기록했던 김현수는 시즌 마수걸이 안타와 첫 멀티히트(한 경기 안타 2개 이상)를 동시에 신고하며 타율을 0.333(9타수 3안타)으로 끌어올렸다.

양키스의 일본인 에이스 다나카 마사히로와 맞대결한 김현수는 0-2로 뒤진 2회말 2사 1루에서 우전 안타를 때렸다.

다나카의 2구째 슬라이더가 가운데 몰리자 이를 놓치지 않고 힘껏 잡아당겨 1, 2루 간을 뚫었다.

4회말 2사 1루에서 다나카와 다시 상대한 김현수는 4구째 슬라이더를 받아쳤다. 빗맞은 타구는 1루 라인 안쪽을 타고 데굴데굴 천천히 굴러갔고, 다나카가 이에 제대로 대처하지 못해 내야안타가 됐다.

시즌 첫 멀티히트를 달성한 김현수는 그러나 팀이 2점을 만회해 3-4까지 추격한 5회말 1사 만루에서는 서서 삼진을 당했다.

1볼-2스트라이크의 불리한 볼 카운트에 몰린 김현수는 볼 2개를 잘 골라 풀카운트를 만들었다. 하지만 6구째 포심 패스트볼이 스트라이크존에 들어왔다는 판정이 나오며 김현수는 삼진으로 물러났다.

김현수는 마지막 타석에서 그 아쉬움을 깨끗하게 씻어냈다.

4-4 동점이 된 7회말 2사 1루에서 리그 정상급 불펜 투수인 델린 베탄시스를 상대한 김현수는 이번에도 1볼-2스트라이크의 불리한 볼 카운트에 몰렸지만 4구와 5구째 유인구를 잘 참아냈다.

5구 원바운드 공 때는 1루 주자 웰링턴 카스티요가 2루까지 진루해 득점권 기회도 생겼다.

역전 기회를 잡은 김현수는 베탄시스의 6구째 너클 커브를 받아쳐 우중간에 떨어지는 역전 적시타를 날렸다. 올 시즌 첫 3안타 경기에 첫 타점을 올린 김현수는 대주자 조이 리카드와 교체돼 경기를 마쳤다.

볼티모어는 김현수의 결승타를 앞세워 5-4로 승리하고 개막 이후 4연승을 질주했다. 마무리 잭 브리튼은 9회초 1이닝을 무실점으로 틀어막고 52경기 연속 세이브 행진을 이어갔다.

changyong@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4/09 08:47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