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대우조선, 현대상선서 초대형유조선 최대 10척 수주

건조의향서 체결…"경영 정상화에 도움 될 것"

(서울=연합뉴스) 김연정 기자 = 유동성 위기에 처한 대우조선해양[042660]이 최대 10척에 달하는 초대형유조선(VLCC)을 수주하게 됐다.

대우조선은 현대상선[011200]과 지난 7일 서울 다동 대우조선 사옥에서 VLCC에 대한 건조의향서(LOI)를 체결했다고 9일 밝혔다.

통상 선사는 발주 전 단계로 조선소와 투자의향서를 먼저 체결하며, 이후 큰 상황 변화가 있지 않은 이상 대부분 최종 계약으로 이어진다.

이번 건조의향서에는 5척을 우선 발주하고, 최대 5척을 추가로 발주할 수 있는 옵션이 포함돼 있다. 본계약은 7월 말까지 체결할 예정이다.

계약 금액은 아직 협의 중으로, 조선·해운 분석기관 클락슨리서치 기준 VLCC의 척당 시세는 현재 8천만 달러인데 그보다는 높은 가격이 될 것으로 알려졌다.

지난 7일 대우조선 서울 사옥에서 대우조선 정성립 사장(오른쪽)과 현대상선 유창근 사장(왼쪽)이 초대형유조선 건조의향서에 서명한 뒤 악수하고 있다. [대우조선 제공=연합뉴스]
지난 7일 대우조선 서울 사옥에서 대우조선 정성립 사장(오른쪽)과 현대상선 유창근 사장(왼쪽)이 초대형유조선 건조의향서에 서명한 뒤 악수하고 있다. [대우조선 제공=연합뉴스]

현대상선은 2011년 국내 해운사가 운영하는 컨테이너선 중 가장 큰 1만3천100TEU급 대형 컨테이너선 5척을 대우조선에 발주했고, 2013년에도 영국 조디악사(社)가 발주하고 현대상선이 용선한 1만TEU급 컨테이너선 6척도 대우조선과 함께 진행하는 등 신뢰 관계를 이어왔다.

대우조선은 최근 어려운 경영 환경 속에서 그리스 마란탱커스와 VLCC 계약을 체결하는 등 오랜 인연이 있는 고객들과의 신뢰를 바탕으로 연이어 수주를 따내고 있다.

대우조선은 이번 수주도 회사의 경영 정상화와 시장의 신뢰 회복에 큰 힘이 될 것으로 기대했다.

대우조선 정성립 사장은 "국내외 선주들은 대우조선의 기술력과 경쟁력에 여전히 높은 신뢰를 보내고 있다"며 "이런 선주들에게 좋은 품질의 선박을 제공하고 회사를 정상화시켜 보답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대우조선은 올해 들어 현재까지 LNG선 2척, VLCC 5척 등 총 7척, 7억7천만 달러 상당의 선박을 수주했다.

건조의향서가 체결된 미국 엑셀러레이트 에너지사의 LNG-FSRU 1척과 현대상선 VLCC 5척을 포함할 경우 총 13척, 14억 달러 이상의 수주 실적이 예상되는 등 올해 들어 신규수주 실적이 회복되고 있다고 밝혔다.

대우조선은 "이 같은 신규수주 성과가 회사의 위기 극복에 큰 힘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yjkim84@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4/09 09:07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