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촉촉'한 봄비 속 포근함 이어져…서울 최고 20도


'촉촉'한 봄비 속 포근함 이어져…서울 최고 20도

'촉촉'한 봄비 속 포근함 이어져…서울 최고 20도 - 1

(서울=연합뉴스) 이효석 기자 = 일요일인 9일 전국이 대체로 흐리고 곳곳에 빗방울이 떨어진다.

아침까지 강원 영동과 경북 동해안에 5㎜ 미만으로 비가 온다.

경기 동부와 강원도·충북 북부 등 일부 중부 내륙도 아침까지 약하게 비가 오는 곳이 있다.

남부 내륙에는 오후에 빗방울이 떨어질 것으로 예상됐다.

오전 5시 현재 기온은 서울 11.1도, 인천 9도, 수원 9.1도, 춘천 13.1도, 강릉 12도, 청주 11.4도, 대전 12.2도, 전주 9도, 광주 10.5도, 제주 11.2도, 대구 14.2도, 부산 14도, 울산 12.9도, 창원 14.3도 등이다.

이날 낮 최고기온은 13∼23도로 예보됐다. 서울 낮 최고기온은 20도로 예측됐다. 기상청은 당분간 기온이 평년보다 조금 높을 것으로 내다봤다.

아침까지 서해안과 일부 내륙에서는 안개가 곳곳에 끼므로 교통안전에 유의해야 한다.

10일까지 남해안과 동해안에 바람이 강하고, 그 밖의 지역에도 약간 강하게 바람이 불 것으로 예상됐다. 시설물 관리에도 신경을 써야 한다.

또 10일까지 동해 남부와 남해, 서해 남부 먼바다에 바람이 강하게 불고 물결이 높을 것으로 예보됐다. 항해나 조업을 할 경우 이를 유념해야 한다.

이날 미세먼지 농도는 전 권역이 '보통'으로 예보됐다.

다만, 경기도·강원 영서·충청·전북·부산·울산은 오전에 일시적으로 '나쁨' 수준 농도가 나타날 수 있다.

hyo@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4/09 05:47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