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당나라 시기에 유행한 패션은…공예품으로 본 中생활사

국립진주박물관, 11일부터 특별전
호복 차림의 인물상. [국립중앙박물관 제공]
호복 차림의 인물상. [국립중앙박물관 제공]

(서울=연합뉴스) 박상현 기자 = 중국 당나라(618∼907) 시기에 만들어진 인물상을 보면 복장이 전통적인 옷과는 조금 다르다. 상의는 길이가 짧고 소매가 좁으며, 여성도 치마 대신 바지를 입고 있다.

당시 중국에서는 북방과 서방 이민족의 복식인 호복(胡服)이 유행했다. 호복 열풍은 왕실은 물론 서민들 사이에서도 불었다.

국립진주박물관은 당나라 인물상처럼 중국 사람들의 옛 생활상을 보여주는 유물을 한자리에서 선보이는 특별전 '옛 중국인의 생활과 공예품 이야기'를 11일 개막한다고 9일 밝혔다.

이번 전시에 나오는 유물은 청동기, 무기, 악기, 조각상, 화장용구 등 90여 점으로, 국립중앙박물관 소장품이다.

전시 공간은 4부로 구성된다. 1부는 진시황이 산둥(山東)성의 작은 강인 사수(泗水)에서 솥을 건지는 모습을 묘사한 무씨사당 화상석(畵像石)의 탁본, 청동으로 만든 고기 삶는 솥 등 의례, 신화와 관련된 공예품들로 구성된다.

이어 2부는 불교와 상장(喪葬) 의례, 3부는 남북조와 당나라 시기의 호복 문화, 4부는 중국 여인들의 생활상 등을 주제로 꾸며진다.

금과 은으로 장식한 화장품 그릇. [국립중앙박물관 제공]
금과 은으로 장식한 화장품 그릇. [국립중앙박물관 제공]

전시는 6월 18일까지 이어진다. 이달 12일에는 정재훈 경상대 사학과 교수가 중국 공예품에 대해 강연한다.

국립진주박물관 관계자는 "전시장에 다양한 시각 자료가 구비돼 있어서 그림책을 보듯 재미있게 전시를 관람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psh59@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4/09 11:0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