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해외IB도 올렸다'…올 한국성장률 전망 2.5%로 상향

국제금융센터 10개 투자은행 전망치 집계
"中관광객 감소·조선업 불안으로 잠재성장률은 밑돌 듯"

(서울=연합뉴스) 김지훈 기자 = 최근 글로벌 경기개선으로 인한 수출회복 덕에 경기저점 전망이 확산되는 가운데 해외 투자은행(IB)들이 우리나라의 올해 성장률 전망을 2.5%로 0.1%포인트 상향 조정했다.

국제금융센터가 9일 집계한 바클레이즈, 모건스탠리, 노무라 등 10개 해외투자은행의 올해 국내총생산(GDP) 성장률 전망치는 지난달 말 평균 2.5%였다.

이는 2월 말 2.4%보다 0.1%포인트 오른 것이다.

해외 IB들은 그동안 한국의 성장률 전망을 지속적으로 하향 조정해왔던 만큼 전망치를 올린 것은 상당히 이례적이다.

연합뉴스 자료사진 CG.
연합뉴스 자료사진 CG.

10개 IB 중 바클레이즈가 올 성장률 전망치를 2.3%에서 2.5%로 0.2%포인트 올린 것을 비롯해 JP모건(2.5%), 모건스탠리(2.4%)가 전월보다 상향 조정했다.

이들 IB는 최근 미국을 비롯한 글로벌 경기개선으로 한국의 수출이 호전되고 있는 점에 주목했다.

올해 수출 호조 덕에 제조업 생산과 설비 투자가 회복세를 보일 것으로 예상된다는 것이다.

IB들은 내년 한국성장률 전망치는 2.5%를 유지했다.

소비자물가상승률은 올해 1.8%를 유지했고 내년은 1.9%에서 1.8%로 0.1%포인트 내렸다.

최근 우리나라의 수출은 반도체의 호황에 힘입어 5개월째 증가하는 호조를 보이며 경기회복 기대를 이끌고 있다.

3월 수출액은 489억 달러로 작년 같은 달보다 13.7% 늘면서 2년 3개월 만에 최대 실적을 기록했고 이달도 주력 수출 품목의 호조에 힘입어 두 자릿수 증가율을 유지할 것으로 전망된다.

아직 추세 반등을 단언하기엔 이르지만 최근 수출에 이어 소비가 회복되는 등 경제지표가 바닥을 찍고 반등하는 모습을 보이자 경기가 회복세로 접어든 것 아니냐는 기대가 점차 커지고 있다.

[그래픽] 수출액 2년3개월만에 최대
[그래픽] 수출액 2년3개월만에 최대(서울=연합뉴스) 반종빈 기자 = 지난 3월 수출액은 489억 달러로 지난해 같은 달보다 13.7% 증가했다.
1일 산업통상자원부에 따르면 지난달 수출액은 2014년 12월 이후 2년 3개월 만에 최대 실적이다.
bjbin@yna.co.kr

한국경제연구원은 지난달 말 올해 경제성장률 전망치를 2.1%에서 2.5%로 0.4%포인트나 올려잡았다.

한국개발연구원(KDI)도 조만간 발표할 경제전망에서 올 성장률 전망을 작년 말 제시했던 2.4%보다 올리는 방안을 검토 중이다.

한국은행도 오는 13일 금융통화위원회를 열어 기준금리를 결정하고 올 경제성장률 전망치(2.5%)를 수정 발표할 예정이다.

다만 해외 IB들은 사드(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배치에 대한 중국의 보복으로 중국 관광객이 줄고 있는 점이나 대우조선 자금지원 등 조선업 구조조정을 둘러싼 불안은 경기 하락 요인이라고 지적했다.

또 올 한국의 성장률 전망이 소폭 상승하더라도 이런 위험 요인 때문에 잠재성장률(2.8%)을 밑도는 수준에 그칠 것으로 내다봤다.

해외 IB들은 글로벌 경기가 개선추세를 지속하고 있다며 한국뿐 아니라 올해 전 세계 경제성장률 전망치를 기존 3.5%에서 3.6%로 상향 조정했다.

올 일본 성장률 전망치도 1.4%로 0.2%포인트 올린 것을 비롯해 대만, 홍콩, 싱가포르, 말레이시아 등의 성장률 전망도 0.1∼0.2%포인트씩 올려잡았다.

hoonkim@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4/09 06:3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