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대세는 EDM'…월디페·울트라 코리아 등 잇따라 개최

지난해 열린 월드 디제이 페스티벌 모습.[월드디제이페스티벌 제공]
지난해 열린 월드 디제이 페스티벌 모습.[월드디제이페스티벌 제공]

(서울=연합뉴스) 김기훈 기자 = 클럽을 뛰쳐나와 대중음악 시장의 주류로 자리 잡은 일렉트로닉댄스뮤직(EDM)이 올해도 한국의 음악축제를 뜨겁게 달굴 예정이다.

'2017 서울 월드 디제이 페스티벌'(월디페), '울트라 뮤직 페스티벌 코리아 2017', '월드 클럽 돔 코리아'(월드클럽돔) 등 대형 EDM 페스티벌이 잇달아 개최될 예정이어서 음악팬들의 기대가 커지고 있다.

한국의 원조 EDM 페스티벌인 월디페는 다음 달 13∼14일 서울 송파구 잠실종합운동장 주경기장에서 열린다.

2007년 하이서울페스티벌의 프로그램으로 시작한 월디페는 올해로 11회째를 맞는다. 2010년까지 서울 한강시민공원에서 진행되다가 양평(2011∼2014년)과 춘천(2015∼2016년)에서 열렸으며 7년 만에 서울에서 개최된다.

월디페는 그동안 저스티스, 아비치, 다다 라이프, 펜듈럼 등 EDM 장르의 가장 '핫'한 DJ들을 초청해왔으며 해마다 평균 5만 명 이상의 관객을 동원했다.

이번 월디페에는 캐나다 출신의 DJ 듀오 제드스 데드, 강렬하고도 공격적인 사운드로 유명한 익시전, 스웨덴 출신의 DJ 마이크 페리 등이 무대에 오를 예정이다.

지난해 6월 10일 서울 송파구 잠실종합운동장 주경기장에서 열린 '울트라 뮤직 페스티벌 코리아' 무대에서 DJ 아프로잭이 공연을 펼치고 있다. [연합뉴스 = 울트라뮤직페스티벌코리아 제공]
지난해 6월 10일 서울 송파구 잠실종합운동장 주경기장에서 열린 '울트라 뮤직 페스티벌 코리아' 무대에서 DJ 아프로잭이 공연을 펼치고 있다. [연합뉴스 = 울트라뮤직페스티벌코리아 제공]

국내 최대 EDM 페스티벌인 '울트라 코리아'는 오는 6월 10∼11일 서울 잠실종합운동장에서 열린다.

올해 6회째를 맞는 '울트라 코리아'에는 세계 최정상급 DJ인 티에스토와 하드웰 등이 무대에 오른다.

국내에도 많은 팬을 보유한 티에스토는 일렉트로닉댄스뮤직(EDM)이 주류 음악 장르로 자리 잡는 데 크게 기여한 'EDM의 대부'로 불린다. 하드웰은 영국의 음악잡지 디제이 맥(DJ Mag)이 선정한 '톱 100 DJ' 순위에서 2013·2014년도 1위를 차지한 세계적 DJ다.

국내 최초 콘셉트형 페스티벌을 표방하는 '하이네켄프레젠트 스타디움'은 오는 7월 8일 열릴 예정이다. 그동안 '신화', '스페이스 서커스' 등 다양한 콘셉트의 무대를 선보여왔으며 올해는 '위대한 항해'를 메인 테마로 삼았다. 아직 개최 장소와 라인업이 공개되지 않았지만, 얼리버드 티켓이 매진되며 높은 관심을 입증했다.

또 오는 9월 22∼24일 인천 문학경기장에서는 세계적 EDM 페스티벌인 '월드클럽돔'이 첫선을 보인다.

'월드클럽돔'은 '세상에서 가장 큰 클럽'을 슬로건으로 2013년 독일에서 시작한 EDM 페스티벌로 아시아 지역에서 '월드클럽돔'이 열리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이번 '월드클럽돔'은 50만㎡ 넓이의 공연장에서 3일 동안 진행되며 아프로잭, 아민 반 뷰렌, 스티브 아오키 등 유명 DJ들이 출연한다.

kihu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4/09 10:0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