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트럼프 "시진핑에 한미동맹 중요성 강조…사드배치 입장 전달"(종합)

트럼프 "미중 회담서 북핵·북한문제 심각성·대응방향 심도있게 논의"
黃권한대행 "北 도발가능성…확고한 대비태세·한미 공조 강화해야"
미·중 정상회담 직후 黃권한대행과 전화통화해 회담 결과 설명
美中 정상, 무역불균형 시정 '100일 계획' 합의
美中 정상, 무역불균형 시정 '100일 계획' 합의(팜비치 AP=연합뉴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왼쪽)과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이 7일(현지시간) 미국 플로리다주 팜비치의 마라라고 리조트에서 카메라를 향해 포즈를 취하고 있다. 두 사람은 이날 정상회담을 통해 양국의 무역불균형을 시정하기 위한 '100일 계획'에 합의했다. ymarshal@yna.co.kr

(서울=연합뉴스) 강병철 이한승 기자 =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8일 미·중 정상회담과 관련, "북핵·북한 문제의 심각성 및 대응방향에 대해 심도있는 논의를 했고 사드(고고도 미사일 방어체계·THAAD) 배치 관련 문제에 대한 미국측 입장도 전달했다"고 밝혔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오전 7시20분부터 20여 분간 황교안 대통령 권한대행 국무총리와 전화통화를 하고 "이번 미중 정상회담이 성공적으로 이루어졌으며 교역, 안보, 북한 문제 등을 심도 있게 논의했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회담에서 특히 한반도 및 한국 관련 사안에 상당 시간을 할애해 한국과 한미동맹이 나와 미국에 중요하다는 점을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 주석에게 충분히 강조했다"고 밝혔다.

트럼프 대통령의 이런 발언은 시진핑 주석에게 북한·북핵 문제 해결을 위해 중국이 행동에 나서야 한다는 점과 함께 사드 배치를 이유로 미국의 동맹인 한국에 보복 조치를 해선 안 된다는 점 등을 강조한 것으로 해석된다.

황 권한대행은 통화에서 미중 정상회담의 성공적 개최를 축하하고 북핵·사드 문제에 대한 미국의 노력을 평가한 뒤 "한미동맹의 굳건함과 강력한 연대감이 다시 한 번 확인된 뜻깊은 계기가 됐다"고 말했다.

이어 "북한은 이번 미중 정상회담을 앞두고 추가로 탄도미사일을 발사하는 등 도발을 감행했다"면서 "시기적으로도 추가 도발의 가능성이 큰 것으로 평가되고 있는 만큼 한미동맹에 기반한 확고한 대비태세와 양국간 긴밀한 공조를 더욱 강화해 나가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래픽] 미·중 정상회담 결과
[그래픽] 미·중 정상회담 결과

트럼프 대통령은 황 권한대행의 말에 공감을 표시한 뒤 "한국의 대북정책을 언제나 지지한다"면서 "앞으로 북한 동향을 예의 주시하며 긴밀히 공조해 나가자"고 말했다.

황 권한대행과 트럼프 대통령은 마이크 펜스 미국 부통령의 방한(16~18일)을 비롯한 양국 고위급간 만남 계기에 북한 문제 등에 대한 협의와 공조를 계속하기로 했다.

황 권한대행과 트럼프 대통령 간 전화통화는 3월 7일에 이어 이번이 두 번째다.

이번 통화는 7일 오후(현지시간) 종료된 미·중 정상회담 결과에 대해 사후설명(디브리핑)하는 차원에서 사전에 조율된 일정에 따라 진행됐다.

황 권한대행 측 관계자는 이날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트럼프 대통령이 미국 플로리다주 마라라고 휴양지에서 회담을 마친 뒤 몇 시간 만에 우리와 통화를 한 것"이라고 말했다.

트럼프 "시진핑에 한미동맹 중요성 강조…사드배치 입장 전달"(종합) - 1

soleco@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4/08 11:49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