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위안부 희롱 日작가, 변명도 '상식이하'…"댓글 폭주 노린 농담"

(도쿄=연합뉴스) 김병규 특파원 = 위안부 소녀상에 대해 망언을 한 일본 유명 소설가가 자신에 대해 일본과 한국에서 비난이 쏟아지자 "댓글을 노린 장난이었다"는 엉뚱한 해명을 내놨다.

8일 산케이신문과 아사히신문에 따르면 쓰쓰이 야스타카(筒井康隆·83)는 위안부 소녀상에 대한 자신의 트위터 글이 논란이 되자 "(트위터 글은) 댓글 폭주를 노린 것으로, 농담이다"며 "이번에 소란을 피우는 사람들은 내 소설을 읽지 않은 사람들일 것이다. 트위터 글은 그런 사람들을 골라내기 위한 것이다"고 해명했다.

그는 "한국을 모욕할 생각은 없었다. 나는 전쟁 전에 태어난 사람으로 한국인에게 일본인이 얼마만큼 심한 일을 했는지 알고 있다. 위안부상이 설치돼도 어쩔 수 없다고 생각한다"고 덧붙이기도 했다.

쓰쓰이는 지난 6일 정오께 "나가미네 대사가 다시 한국으로 돌아갔다. 위안부상을 용인하는 꼴이 돼 버렸다. 그 소녀는 귀여우니 모두 함께 앞으로 가서 사정해 정액투성이로 만들고 오자"는 글을 트위터에 올렸다가 문제가 된 뒤 삭제했다.

쓰쓰이는 애니메이션으로 제작돼 한국에서도 인기를 모은 '시간을 달리는 소녀'의 원작자다. 애니메이션 '파프리카'의 원작자이기도 하며 소설가, 극작가, 배우로도 활동한 것으로 알려졌다.

그의 망언이 알려지자 그의 책들은 국내 서점가에서 사실상 퇴출됐다. 출판사 은행나무는 작년 12월 출간한 '모나드의 영역' 판매를 중단한다고 밝혔고 다른 출판사인 북스토리도 쓰쓰이의 소설을 판매 중단하고 책을 회수하겠다고 발표했다.

"장난이었다"는 그의 해명에 대해 일본 네티즌들은 진정성을 인정하지 않는 분위기다. 우익 네티즌들은 여전히 트위터에 올린 망언에 대해 박수를 보내고 있으며 비판의 목소리도 마찬가지로 계속되고 있다.

관련 기사가 게재된 인터넷 포털사이트에는 "그렇게 말하는 게 뭐가 문제냐", "보통 (일본) 국민들은 쓰쓰이씨와 같은 생각이다", "계속 힘내달라" 등의 응원 댓글이 쏟아지고 있고, "일본인이라는 이름으로 그런 글을 쓰지 말라"는 비판도 나오고 있다.

日'시간을 달리는 소녀' 원작자 트위터에 "소녀상에 사정하자"
日'시간을 달리는 소녀' 원작자 트위터에 "소녀상에 사정하자"(도쿄=연합뉴스) 인기 애니메이션 '시간을 달리는 소녀'의 원작자인 쓰쓰이 야스타카(筒井康隆·83)의 트위터 계정에 위안부 소녀상과 관련한 망언이 올라와 논란이 되고 있다. [쓰쓰이 야스타카 트위터 캡처=연합뉴스] 2017.4.6
jsk@yna.co.kr

bkkim@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4/08 11:28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