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文측 '홍준표 때리기'…"洪 사퇴연기 꼼수 부리며 선거법 위반"

"비판받아 마땅…지금이라도 지사직 사퇴해 재보선 치르도록 해야"

(서울=연합뉴스) 서혜림 기자 = 더불어민주당 문재인 대선후보 측은 8일 자유한국당 홍준표 후보가 현행법을 어기고 현직 단체장으로서 선거운동을 하고 있는 데다 경남지사 보궐선거를 막으려고 사퇴를 미루는 꼼수를 부리고 있다고 맹공을 퍼부었다.

문 후보 측 윤관석 공보단장은 구두논평을 내고 "대선후보로 결정됐으면 경남지사직에서 사퇴해 재보선을 치르도록 하는 게 선거법의 취지"라며 "기초적인 법조차 지키지 않는 분이 대통령으로서 헌법가치를 준수할 수 있을지 의문"이라고 지적했다.

윤 단장은 "이런 행태는 자신을 뽑은 국민과 도민과의 약속을 저버린 행태로, 편법·꼼수로 도지사 사퇴를 피하는 것은 비판받아 마땅하다"며 경남지사직에서 즉각 사퇴할 것을 촉구했다.

권혁기 수석부대변인도 논평에서 "홍 후보는 지난 4일 대구·경북 선거대책위 발대식에서 '5월 9일 홍준표 정부를 만드는 게 박근혜를 살리는 길'이라며 지지를 호소했다"며 "현직 지자체장으로서 선거운동이 금지돼 있음에도 이를 무시한 홍준표 지사의 준법 의식에 개탄을 금할 수 없다"고 비판했다.

권 수석부대변인은 "이는 대통령 후보가 됐음에도 경남지사 보궐선거를 막겠다며 사퇴를 미루는 상황에서 벌어진 촌극이라는 점에서 망신도 이런 망신은 없다"며 "경남지사직 사퇴를 늦추는 것도 선거법의 틈새를 악용한 꼼수라는 점에서 법을 정치의 수단으로 여기고 있다"고 주장했다.

그는 이어 "홍 지사는 이제라도 선거법을 준수하고 조속히 경남지사 직에서 사퇴해 경남도민들에게 보궐선거의 기회를 열어줄 것을 촉구한다"고 덧붙였다.

文측 '홍준표 때리기'…"洪 사퇴연기 꼼수 부리며 선거법 위반" - 1

hrseo@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4/08 10:55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