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202개 민간단체 공익사업에 정부보조금 64억 지원

행자부, 2017년 비영리민간단체 지원사업 확정
202개 민간단체 공익사업에 정부보조금 64억 지원 - 1

(서울=연합뉴스) 고동욱 기자 = 행정자치부는 올해 202개 비영리민간단체가 진행하는 공익활동 사업 200개에 정부보조금 64억원을 지원한다고 9일 밝혔다.

행자부는 중앙행정기관에 등록된 1천599개 단체를 대상으로 지원사업 공모를 벌여 429건을 접수했고, 민간인 전문가로 구성된 공익사업선정위원회가 3단계 검증절차를 거쳐 200개 사업을 지원하기로 확정했다.

지난해보다 지원사업은 25개 줄었고, 지원액은 26억원 감소했다.

사업 분야별로 보면 사회통합 증진 분야 23개 사업에 7억 4천700만원, 사회복지증진 및 자원봉사·기부문화 확산 분야 24개 사업에 7억 9천만원, 성숙한 시민사회 조성 분야 23개 사업에 7억 1천900만원, 국민안전 확보 분야 14개 사업에 5억 200만원이 각각 투입된다.

또 민생경제 발전 분야 6개 사업에 1억 8천400만원, 문화·관광 발전 분야 11개 사업에 3억 2천100만원, 환경보전·자원절약 분야 16개 사업에 5억 5천500만원, 국가안보·평화증진 분야 38개 사업에 12억 2천600만원, 국제교류협력 분야 45개 사업에 13억 5천600만원이 지원된다.

사업 분야는 지난해 6개 유형에서 올해 9개 유형으로 세분화됐다.

국제교류협력 분야와 국가안보·평화증진 분야에서 지원받는 단체와 지원액이 가장 많다.

국제교류협력 분야에서는 다년간 진행된 사업인 해외 지원사업이 많다. 그 가운데 메디피스의 필리핀 보건의료체계 강화 사업이 5천500만원으로 가장 많은 지원을 받는다.

국가안보·평화증진 분야에서는 국방국악문화진흥회와 뉴코리아여성연합이 컨소시엄을 이룬 '탈북민 참여 창극 한마당' 사업이 5천만원의 보조금을 받는다.

애국단체총협의회(3천500만원), 국민행동본부(3천500만원) 등 단체들도 국가안보 증진 캠페인 명목으로 보조금을 받는다.

전체 사업 중에서는 한국지역사회교육협의회와 함께하는 아버지들 등 두 개 단체가 컨소시엄을 구성해 진행하는 지역주민 안전사고 예방 전문가 양성 사업이 가장 많은 7천500만원의 지원을 받는다.

200개 사업 중에서 75개는 지난해 지원을 받지 않은 신규 사업이다.

행자부는 "평창올림픽, 저출산, 자원봉사, 장애인, 다문화 등과 관련한 사업이 다수 포함됐다"고 설명했다.

sncwook@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4/09 12:0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