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홍준표 "文정권 들어서면 트럼프가 상의없이 北선제타격"(종합)

"죽고사는 문제가 걸린 대선"…안보 쟁점화하며 文·安 때리기
"경남도지사는 내일 사퇴…일부 여론조사·언론이 나를 의도적으로 배제"

(서울=연합뉴스) 강건택 기자 = 자유한국당 홍준표 대선후보는 8일 "한국에 김정은 정권을 옹호하는 '문재인 좌파정권'이 들어선다면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한국과 상의 없이 북한을 선제타격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홍 후보는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북핵이 최고조에 오른 요즘 만약 트럼프가 북핵 제거를 위해 북한을 선제타격한다면 한국에는 대혼란이 올 수가 있다"며 이같이 밝혔다.

홍 후보는 트럼프 대통령이 미·중 정상회담을 앞두고 시리아를 폭격한 것을 언급하면서 "해외 불간섭의 입장을 바꾼 것"이라며 "미국은 지금 국익제일주의로 가고 있기 때문에 더더욱 상의 없이 선제타격을 할 수가 있다"고 우려했다.

이는 불안한 국제정세를 들어 대선에서 안보 이슈를 본격 쟁점화하려는 의도로 풀이된다. '불안한 안보관'을 소재로 야권 유력 주자인 더불어민주당 문재인 후보, 국민의당 안철수 후보를 집중 공격하겠다는 뜻이다.

이런 맥락에서 홍 후보는 "죽고 사는 문제가 걸린 대선"이라면서 "한국에 좌파 문재인, '얼치기 좌파' 안철수가 집권해서는 안 되는 분명한 이유가 여기에 있다"고 주장했다.

홍 후보는 또 국회 헌정기념관에서 열린 당 선거대책위원회 여성본부 필승결의대회에 참석해 논란이 되고 있는 경남도지사직 사퇴 문제와 관련, "도지사 사퇴를 내일 밤에 하려고 한다"며 9일 심야 사퇴의 뜻을 분명히 했다. 경남지사 보궐선거가 열리지 않도록 하기 위해서다.

그는 "보궐선거를 하게 되면 줄사퇴 파동이 일어나서 경남도에서 300억원 이상의 돈을 1년짜리 도지사 때문에 내야 한다"며 "내가 애써서 빚을 싹 갚았는데 300억원을 다시 물게 하면 경남에서 지지율이 폭락할 것"이라고 말했다.

현직 도지사 신분 탓에 대선 예비후보 등록을 하지 못해 선거운동에서 제약을 받고 있는 홍 후보는 "모레부터는 말하기 시작할 것"이라면서 "제가 가진 꿈을 한 번 이야기해보도록 하겠다"고 예고했다.

홍준표 "文정권 들어서면 트럼프가 상의없이 北선제타격"(종합) - 1

또한, 홍 후보는 페이스북을 통해 "특정당과 유착된 일부 여론조사기관과 일부 보수언론에서는 저를 의도적으로 배제하기 위해 TK(대구·경북) 지역에서 배신자로 몰려 지지율 제로를 기록하고 있는 군소후보와 TK에서 마치 순위경쟁을 하는 양 기사를 작성하고 있다"며 언론과 여론조사기관을 비판했다.

이는 한국갤럽이 지난 4∼6일 전국 성인 1천5명을 대상으로 실시해 7일 발표한 여론조사(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 ±3.1%포인트.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 참조) 결과 TK에서 바른정당 유승민 후보의 지지율이 15%로 자신(14%)보다 1%포인트 앞섰다는 점에 대해 불만을 토로한 것으로 보인다.

홍 후보는 "그 언론의 의도대로 선거는 흘러가지 않을 것"이라며 "제가 그 언론과 싸울 이유는 전혀 없지만 언론과 여론조사는 제자리로 찾아가는 것이 올바른 나라를 위하는 길이라는 것을 명심해주기 바란다"고 경고했다.

firstcircl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4/08 11:33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