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러 "시리아내 美-러 군사충돌 막기위한 핫라인 8일부터 폐쇄"

(모스크바=연합뉴스) 유철종 특파원 = 러시아가 8일(현지시간)부터 시리아 작전 중 미국과의 군사충돌을 방지하기 위해 가동해 오던 핫라인을 잠정 폐쇄한다고 밝혔다.

이 같은 조치는 러시아가 전날 미국의 시리아 폭격에 대한 대응 조치로 약 1년 반 전에 양국 간에 체결됐던 '시리아 영공 군사작전 과정에서의 사고 예방 및 항공기 비행 안전 양해각서'를 잠정 중단하기로 한 데 따른 것이다.

러시아 관영 로시이스카야 가제타'에 따르면 이고리 코나셴코프 러시아 국방부 대변인은 7일 저녁 모스크바 주재 미국 대사관 무관을 국방부로 초치해 핫라인 잠정 폐쇄 사실을 통보했다고 전했다.

시리아에서 군사작전을 벌이고 있는 미국과 러시아 간 비상 연락 채널이 단절됨에 따라 양국 공군 간 우발적 군사충돌 가능성이 커졌다.

지난 2015년 9월 자국 공군을 투입해 시리아 정부군을 지원하며 시리아 내전 사태에 개입한 러시아와 그 1년여 전부터 국제 동맹군과 함께 현지 반군 편에서 대(對)테러 공습 작전을 벌여온 미국은 2015년 10월 양국 간 군사충돌 방지를 위한 양해각서를 체결했었다.

하지만 미국이 시리아 정부군의 화학무기 사용을 응징한다는 명분으로 시리아 중서부 도시 홈스 인근의 알샤이라트 군용 비행장을 토마호크 미사일로 폭격하자 정부군을 지원해온 러시아는 "주권 국가에 대한 침공"이라고 반발하며 미-러 간 양해각서 잠정 중단을 발표했다.

지중해 동부 해상에서 시리아 중부 홈스 인근의 알샤이라트 공군 비행장을 향해 토마호크 미사일을 발사하는 미군 구축함 [AP=연합뉴스]
지중해 동부 해상에서 시리아 중부 홈스 인근의 알샤이라트 공군 비행장을 향해 토마호크 미사일을 발사하는 미군 구축함 [AP=연합뉴스]

cjyou@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4/08 08:26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