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트럼프-시진핑 "북핵 심각한 단계…억제위해 협력강화" 합의(종합)

플로리다 마라라고서 이틀간 회담…"美 필요시 대북 독자적 방도 준비"
무역불균형 시정 '100일 계획' 마련…트럼프, 중국 답방요청 수락
트럼프 "엄청난 진전" 시진핑 "공통이해 도달", '시리아 공습'에 회담 맥빠져

(워싱턴=연합뉴스) 신지홍 특파원 =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은 7일(현지시간) 정상회담을 하고 북핵 프로그램 억제를 위해 협력을 강화하기로 합의했다.

렉스 틸러슨 국무장관은 이날 두 정상의 첫 회담과 업무오찬 후 브리핑에서 이러한 내용의 결과를 발표했다.

두 정상은 미 플로리다 주 팜비치의 마라라고 리조트에서 전날 만찬한 데 이어 이날 오전 확대 정상회담과 업무오찬을 잇따라 하며 최대 갈등 현안인 북핵과 무역불균형, 남중국해 문제 등 3대 이슈를 놓고 '담판'을 벌였다.

세기의 회담으로 큰 관심을 모았던 G2(주요 2개국) 정상의 첫 만남은 그러나 전날 미국의 대대적인 시리아 공습에 묻혀 상대적으로 맥이 빠졌으며 결과도 기대에는 못미쳤다는 평가가 나왔다.

두 정상의 공동 성명도, 공동 기자회견도 없었다.

틸러슨 장관은 이날 브리핑에서 "시 주석은 회담에서 북한의 핵(개발)의 진전이 심각한 단계에 이르렀다는 트럼프 대통령의 시각을 공유했다"고 밝혔다.

또 틸러슨 장관은 북핵 문제와 관련해 "미국은 필요하면 독자적 방도를 마련할 준비가 돼 있다"며 중국을 통한 압박이 먹히지 않을 경우 군사옵션을 포함한 독자적 대응에 나설 수 있음을 강력히 시사했다.

특히 두 정상은 트럼프 대통령이 강하게 불만을 제기해온 무역불균형 문제의 시정을 위한 '100일 계획'을 마련했다.

'100일 계획'은 미국의 중국에 대한 수출을 늘리고 무역손실을 줄이는 목표를 담았다.

윌버 로스 상무장관은 "미·중 정상회담의 가장 중요한 결과는 100일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와 관련해 스티븐 므누신 재무장관은 양국의 첫 포괄적 경제대화를 이날 개최했다고 전했다.

앞서 트럼프 대통령은 정상회담 후 기자들과 만나 "양국관계에 엄청난, 진정한 진전을 이뤘다"며 "우리는 많은 추가적인 진전을 이뤄낼 것"이라고 말했다.

시 주석도 "우리는 최근 이 목표(관계 강화)를 위해 깊고 오랜 대화를 가졌으며, 우리의 친선을 심화하고 양국의 실제적인 관계와 친선을 유지하기 위한 모종의 신뢰를 구축하는 공통의 이해에 도달했다"고 밝혔다.

shi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4/08 05:34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