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美하버드대 교수 "美 일방적 대북 군사행동은 바보짓"

NYT에 "中 도움 받아 김정은 축출해야' 기고


NYT에 "中 도움 받아 김정은 축출해야' 기고

(뉴욕=연합뉴스) 김화영 특파원 = 미국의 북한의 김정은 노동당 위원장을 권좌에서 축출하려면 중국의 협조를 받아야 한다고 미국 하버드대 교수가 주장했다.

하버드대 정치학·역사학 연구교수인 로드릭 맥파쿠하는 7일(현지시간) 일간 뉴욕타임스에 기고한 '중국 도움으로 북한 독재자 축출하기'라는 기고에서 이같이 주장했다.

맥파쿠하 교수는 북한에 대한 미국의 일방적인 군사행동은 중국과의 충돌을 부른다는 점에서 "정치적 바보짓이자 군사적 재앙"이라고 경계했다.

중국의 협조가 따르지 않고는 김 위원장, 또는 북한의 핵무기를 없애기 위한 미국의 정밀타격도 목적을 이룰 수 없다는 주장을 폈다.

그는 미국에는 중국을 움직일 수 있는 여러 '카드'가 있다고 말했다.

북한의 미사일 발사 소식을 TV로 지켜보는 서울 시민들
북한의 미사일 발사 소식을 TV로 지켜보는 서울 시민들 [연합뉴스 자료사진]

우선, '예측불가능한 김정은이 사라지면 중국은 아시아에서 전쟁이 벌어질지 모른다는 끊임없는 염려에서 해방될 것'이라는 논리가 첫째다.

그는 또 중국이 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THAAD·사드)의 한국 배치에 강력히 반대해온 만큼 사드의 제거를 놓고 중국이 협상하려할 가능성이 있다고 했다.

나아가 한반도가 통일된다면 중국은 주한미군 철수와 한국의 중립국화를 고집할 것으로 전망했다.

그는 "'김씨 왕조'가 끝남으로써 미국과 중국이 누릴 혜택을 열거하기는 쉽지만, 두 라이벌이 이런 엄청난 합동작전을 수행할만한 수준의 신뢰를 쌓기는 훨씬 어려울 것"이라며 미중의 '협업'이 말처럼 순탄치는 않으리라고 봤다.

시기에 관해서는 올 가을 이후를 제시했다.

그는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이 이런 협상을 하다가 국내에서 반발에 부닥칠 수 있으므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시 주석의 입지가 더욱 공고해질 것으로 보이는 올가을 19차 중국 공산당 당 대회 때까지는 기다리라는 견해를 보였다.

quintet@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4/08 05:04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