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트럼프-시진핑 '세기의 담판'…"美中 관계 엄청난 진정한 진전"(종합2보)

플로리다주 팜비치 마라라고서 정상회담해 북핵해법 등 조율
트럼프 "추가진전 이뤄내고 매우 많은 잠재적인 나쁜 문제들 사라질 것"
[그래픽] 미·중 정상회담 결과
[그래픽] 미·중 정상회담 결과

(워싱턴=연합뉴스) 신지홍 특파원 =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이 7일(현지시간) '세기의 정상회담'을 가졌다.

두 정상은 이날 플로리다 주 마라라고 휴양지에서 확대 정상회담을 하고 북핵 문제와 무역 불균형, 남중국해 등 갈등을 겪고 있는 현안을 두루 논의했다.

그러나 전격적인 미국의 시리아 공습으로 관심의 초점이 시리아 상황으로 옮겨진 뒤, 회담이 이뤄져 의미있는 성과가 도출될지 불투명해졌다는 관측도 일각에서 제기됐다.

트럼프 대통령은 회담 후 기자들에게 "중국과 우리와의 관계에서 엄청난 진전을 이뤘다고 생각한다"며 "나의 회담 대표단이 중국의 파트너들과 1대1 회동을 했으며, 진정한 진전이 이뤄졌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또 "우리는 많은 추가적인 진전을 이뤄낼 것"이라고 강조했다.

트럼프 시진핑 마라라고 정상회담
트럼프 시진핑 마라라고 정상회담 [AP=연합뉴스 자료사진]

그는 "시 주석과 내가 구축한 관계도 매우 좋다고 생각한다"며 "시 주석과 중국의 모든 회담 대표단과 함께하게 돼 정말 즐거웠다"고 밝혔다.

특히 트럼프 대통령은 "장래에 여러 차례 함께 하기를 고대한다"며 "매우 많은 잠재적인 나쁜 문제들이 사라질 것이라고 믿는다"고 말했다.

그러나 그는 '엄청나고 진정한' 진전의 구체적 내용과 북핵 해법에 대한 기자들의 질문에는 답하지 않았다.

확대 정상회담을 마친 두 정상은 업무오찬 회담을 이어갔다.

CNN은 "트럼프 대통령과 시 주석은 최초의 만남에서 개인적 유대를 만들고 세계에서 가장 중요한 양자 관계를 구축하는 최고의 기회가 돼야 하지만, 트럼프 대통령 취임 이래 최대 군사행동에 의해 그늘이 드리워졌다"고 전했다.

shi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4/08 01:42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