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북한 김광민 감독 "페널티킥 실축에 심리적 영향받았다"

북한 여자축구 대표팀의 김광민 감독 [평양 사진공동취재단=연합뉴스]
북한 여자축구 대표팀의 김광민 감독 [평양 사진공동취재단=연합뉴스]

(평양 공동취재단=연합뉴스) 김광민 북한 여자축구 대표팀 감독은 2018 아시안컵 예선 남북대결에서 1-1 무승부를 기록한 뒤 아쉬움을 감추지 못했다.

김광민 감독은 7일 북한 평양 김일성경기장에서 열린 대회 B조 예선 경기에서 한국과 1-1로 비긴 후 인터뷰에서 전반 5분 위정심이 페널티킥을 실축한 후 선수들이 위축되는 바람에 승점 3점을 얻지 못했다고 분석했다.

다음은 김광민 감독과 일문일답.

-- 경기를 마친 소감은.

▲ 오늘 경기는 우리 선수들이 잘했다. 하지만 결과는 좋지 않았다. 경기 초반 페널티킥을 실축했고 선수들이 심리적인 영향을 받았다. 공수에서 좋지 못한 상황을 맞이했다. 후반전 경기 상황에서 우리 선수들이 경기를 좀 더 침착하게 했다면 좋은 결과가 나왔을 것이다.

-- 오늘 경기에서 전략은.

▲ 최대한 우리가 압박해서 상대 팀의 전술적 운영을 파탄시키고 우리가 공격에서 제대로 빨리해서 득점하는 방향으로 경기를 진행했다.

-- 그동안 상대했던 남측 여자 대표팀과 이번 대표팀을 비교한다면.

▲ 남측은 2013년도와 비교해도 대표팀이 크게 달라진 것이 없다. 팀이 그대로 가고 있다. 선수들이 팀에 오래 있어 조직적인 모습이 나타났다고 생각한다.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4/07 19:24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