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10대그룹 상장사 대표이사 최고령 정몽구 회장

10대그룹 상장사 대표이사 평균 58.6세…SK 가장 젊어
여성은 이부진 호텔신라 사장 유일
정몽구 현대차 회장 [연합뉴스 자료사진]
정몽구 현대차 회장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박상돈 기자 = 10대 그룹 상장사 대표이사들의 평균 연령은 50대 후반인 것으로 조사됐다.

최고령 대표이사는 정몽구 현대차 회장(79세)으로 최연소인 3세 경영인 조원태 대한항공[003490] 사장(41세)과는 배 가까이 됐다.

대표이사 중 여성은 이부진 호텔신라 사장이 유일했다.

GS그룹은 모든 상장사 대표이사를 총수 일가가 맡고 있었다.

9일 금융감독원 전자공시시스템 등에 따르면 10대 그룹 88개 상장사의 대표이사 121명의 평균 연령은 58.6세였다.

대표이사는 128명이지만 이 중 두 명은 계열사 세 곳에서, 세 명은 계열사 두 곳에서 각각 대표이사를 겸직하고 있어 사실상 121명이다.

그룹별로는 현대중공업 대표이사의 평균 연령이 62.2세로 가장 높았다.

다음으로 LG 61.1세, GS 60.6세, 현대차 59.8세, 한진 59.7세, 삼성 58.9세, 롯데 58.5세, 두산 57.4세, 한화 57.4세 등이었다.

SK그룹 대표이사의 평균 연령이 55.8세로 가장 낮았다. 이는 최태원 회장(56세)과 비슷한 수준이었다.

◇ 10대 그룹 대표이사 평균 연령 (단위: 세)

그룹평균 연령그룹평균 연령
현대중공업62.2삼성58.9
LG61.1롯데58.5
GS60.6두산57.4
현대차59.8한화57.4
한진59.7SK55.8

대표이사 중 최고령은 만 79세의 정몽구 현대차 회장이었다.

뒤이어 GS그룹 계열의 허남각 삼양통상 회장(78세), 구본무 LG 회장(72세), 허창수 GS 회장(68세), 조양호 한진 회장(68세) 순이었다.

각 그룹의 2∼3세대 총수들이 대표이사 고령자 상위권에 포진했다.

최연소 대표이사는 한진, 대한항공, 한진칼 세 곳의 대표이사를 맡은 조원태 사장으로 만 41세다. 조원태 사장은 조양호 회장의 장남이다.

다음으로 이건희 삼성전자 회장의 장녀인 이부진 호텔신라 사장과 정몽구 현대차 회장의 조카인 정일선 현대비앤지스틸 사장으로 46세다.

또 허세홍 GS글로벌 부사장이 47세이다. 허세홍 부사장은 허창수 GS 회장의 사촌 형인 허동수 GS칼텍스 회장의 아들로 4세 경영인이다.

그룹 총수 일가가 아닌 전문경영인 중 최연소는 SK그룹 계열사인 아이리버의 이정호 대표로 49세였다. 곽승환 두산건설 대표와 오준록 SKC 솔믹스 대표는 51세다.

◇ 10대 그룹 대표이사 연장자·연소자 (단위: 세)

연장자연령연소자연령
정몽구 현대차 회장79조원태 대한항공 사장41
허남각 삼양통상 회장78이부진 호텔신라 사장46
구본무 LG 회장72정일선 현대비지스틸 사장46
허창수 GS 회장68허세홍 GS글로벌 부사장47
조양호 한진 회장68이정호 아이리버 대표49

대표이사 121명 중 70대가 3명, 60대가 49명, 50대가 64명, 40대가 5명이다.

대표이사를 가장 많이 겸직한 경영자는 조양호 한진 회장과 조 회장의 아들인 조원태 대한항공 사장이다.

조양호 회장은 한진, 대한항공, 한진칼 세 곳, 조원태 사장은 대한항공과 한진칼, 한국공항 세 곳의 대표이사를 각각 맡고 있다.

정몽구 회장은 현대차와 현대모비스, 허창수 회장은 GS와 GS건설, 최창원 부회장은 SK케미칼과 SK가스 대표이사를 각각 맡고 있다.

GS그룹은 총수 일가가 모든 상장사의 대표이사를 맡고 있다.

GS와 GS건설은 허창수 회장, GS리테일은 허창수 회장의 동생인 허태수 부회장, 삼양통상과 GS리테일은 허창수 회장의 사촌인 허남각 회장과 혀연수 사장이 대표이사를 맡고 있다.

또 GS글로벌은 허창수 회장의 사촌 형 허동수 GS칼텍스 회장의 아들인 허세홍 부사장이 맡고 있다.

◇ GS그룹 상장사 대표이사 현황

상장사대표이사
GS허창수 정택근
GS건설허창수 임병용
GS리테일허연수
GS홈쇼핑허태수
삼양통상허남각
GS글로벌허세홍

반면 이건희 삼성 회장과 이재용 부회장은 대표이사를 맡지 않고 있으며 김승연 한화 회장, 정의선 현대차 부회장도 대표이사는 맡지 않고 있다.

kaka@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4/09 06:0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