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전국 다목적댐 저수율 45.6%…봄철 용수공급 '이상무'

'가뭄경계 단계' 보령댐은 13.5% 그쳐…금강 물 공급 중

(전국종합=연합뉴스) 박병기 기자 = 서해안을 중심으로 봄 가뭄이 확산되고 있지만, 전국 다목적댐은 예년보다 많은 물을 가둔 것으로 나타났다. 영농철 용수공급에도 문제가 없을 것으로 보인다.

대청호 전경 [연합뉴스 자료사진]
대청호 전경 [연합뉴스 자료사진]

8일 한국수자원공사(K-water)가 집계한 전국 20개 다목적댐의 평균 저수율은 45.6%(저수량 59억t)로 예년(30년 평균) 41.5%를 웃돈다.

저수량 기준 5대 댐 중에는 소양강댐 46.8%, 대청댐 59.8%, 안동댐 46.2, 용담댐 42.5%로 4곳이 평균 저수율을 상회한다. 다만 충주댐은 36%로 예년(42.2%) 저수율을 다소 밑돈다.

K-water 관계자는 "지난 3년간 강수량이 예년에 못 미치면서 충주댐 유입량이 줄었기 때문"이라며 "그러나 같은 수계에 있는 소양강댐 수량이 여유 있어 수도권 용수공급에는 문제될 게 없다"고 말했다.

전국 다목적댐 유역에 내린 비는 2014년 1천42㎜, 2015년 846㎜, 지난해 1천194㎜로 3년 연속 예년 평균(1천274㎜)을 밑돌았다.

올해도 98㎜가 내리는 데 그쳐 예년(121㎜)의 81%에 머물고 있다.

보령댐은 전국 다목적댐 중 유일하게 바닥을 드러낸 상태다. 이날 저수율은 13.5%까지 떨어졌고, 가뭄 경계단계가 내려졌다.

급수 차질을 우려한 K-water는 보령댐 도수로를 통해 금강 물을 끌어들이고 있다. 또 인근 댐에서 용수를 대신 공급해 보령댐 부담을 줄이는 '급수체계 조정 방안'도 추진하고 있다.

보령댐은 여전히 정상적으로 용수를 공급하고 있다. 그러나 가뭄이 지속될 경우 급수 차질이 불가피해 보인다.

이 댐이 자리 잡은 서해안에는 지난해부터 가뭄이 이어지고 있다.

작년 6월 하순 이후 댐 유역 강우량은 727㎜로 예년(1천109㎜)의 66% 수준에 머물렀다.

bgipark@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4/08 07:5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