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갤S8, 예약판매 첫날 기록 갈아치웠다…갤노트7보다 40%↑

오전부터 신청자 몰려…퇴근 시간 이후 더 늘어날 듯
갤럭시 S8 달라진 건?
갤럭시 S8 달라진 건?(서울=연합뉴스) 김주형 기자 = 삼성전자[005930]의 전략 스마트폰 '갤럭시 S8' 사전예약이 시작된 7일 오후 서울의 한 이동통신 매장에서 시민들이 기기를 살펴보고 있다. 2017.4.7
kjhpress@yna.co.kr

(서울=연합뉴스) 고현실 기자 = 삼성전자의 전략 스마트폰 갤럭시S8의 첫날 예약판매량이 전작인 갤럭시노트7보다 30∼40% 많은 것으로 파악됐다.

7일 관련 업계에 따르면 갤럭시S8 예약판매 첫날인 이날 오후 6시까지 온·오프라인 매장을 통한 신청 수량은 갤럭시노트7 예약판매 첫날 신청 수량의 1.3∼1.4배에 달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퇴근 시간 이후 본격적으로 매장 방문객이 증가하는 점을 고려하면 갤럭시S8의 첫날 예약판매량은 더욱 늘어날 것으로 예상된다.

이날 서울 시내 주요 매장은 오전부터 예약 신청자가 몰리며 활기를 띠었다. 온라인 매장으로도 가입 신청이 폭주하면서 LG유플러스의 사전 예약 전용 사이트가 오전 한때 접속 장애가 발생하기도 했다.

한 통신사 관계자는 "대부분의 매장에서 갤럭시S8의 예약판매 실적이 전작을 뛰어넘었다"며 "초반부터 반응이 아주 뜨겁다"고 전했다.

갤럭시노트7은 지난해 8월 6일부터 18일까지 13일 간 역대 최대치인 40만대의 예약판매 실적을 올렸다.

업계에서는 갤럭시S8의 예약판매 기간이 갤럭시노트7보다 이틀 짧지만, 초반 열기가 이어진다면 역대 최대 실적을 거뜬히 경신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갤럭시노트7 단종 사태로 국내 프리미엄폰 대기 수요가 장기간 쌓인 데다 삼성전자의 발 빠른 마케팅이 고객의 관심을 끌어모았다는 게 업계의 분석이다.

삼성전자는 지난달 30일 갤럭시S8 공개와 동시에 전국에 역대 최대 규모인 3천여 개의 체험 공간을 마련하고 대대적인 마케팅을 펼쳤다. 삼성 디지털프라자를 비롯해 이동통신사 매장에서도 일찌감치 사전 예약 신청자 모집에 나섰다.

갤럭시S8 예약판매는 17일까지 진행되며, 18일부터 예약 가입자에 한해 사전 개통이 진행된다. 정식 출시일은 21일이다.

okko@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4/07 18:21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