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창업부터 폐업까지' 서울시 소상공인 밀착 지원

정부 소상공인 지원책 한눈에 보는 사이트 개설

(서울=연합뉴스) 최윤정 기자 = 서울시가 창업부터 폐업까지 소상공인을 생애 주기에 맞춰 밀착 지원한다. 또, 정부와 서울시 지원정책을 한 눈에 볼 수 있는 사이트를 만들었다.

서울시는 창업자가 준비를 충분히 해서 출발하도록 자영업지원센터에서 교육과 현장체험, 컨설팅, 자금 지원 등을 모두 해준다고 9일 밝혔다.

지난해 인기 있던 푸드트럭 창업교육이나 온라인마케팅 교육은 확대하고 성공한 사업자가 1대 1로 멘토링한다.

2천억건 빅데이터를 분석한 서울시 우리마을가게 상권분석서비스에서 골목상권별 신규 창업 위험도를 분석한다.

창업전 컨설팅을 받으면 운영자금으로 최대 5천만원을 지원한다.

이 과정을 거치지 않은 창업자 지원은 3천만원에서 1천만원으로 줄여서 준비 안 된 창업을 억제한다.

17개 업종 1천300명을 대상으로 상품개발이나 세무 등에 관해 원 포인트 컨설팅 등을 해준다.

소상공인 3명 이상 협업하면 자금을 최대 5천만원 지원한다.

경영악화를 겪는 소상공인 200명에게는 정리 지원을 한다.

정리를 신청하면 전문가가 방문해 현황을 살피고, 폐업이 결정되면 철거 비용으로 100만원을 선착순 지원한다.

또 소상공인 지원정책을 모아 둔 소상공인 종합지원 포털(www.seoulsbdc.or.kr)이 문을 연다.

이 곳에서 창업·경영 가상체험을 해보고 최신 가격 정보도 볼 수 있다.

자세한 내용은 소상공인 종합지원 포털이나 서울신용보증재단 고객센터(☎ 1577-6119)에서 볼 수 있다.

서울시, 골목상권 창업위험도 빅데이터 서비스
서울시, 골목상권 창업위험도 빅데이터 서비스

merciel@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4/09 11:15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