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이재용 "2차 독대서 朴 질책받고 '레이저빔' 눈빛 의미 알아"

"朴, 30분 독대중 절반 승마얘기만"
'불꽃 튀는 공방'
'불꽃 튀는 공방'(서울=연합뉴스) 김주성 윤동진 기자 = 박근혜 전 대통령과 '비선 실세' 최순실 씨에게 뇌물을 제공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등의 첫 재판에서 박영수 특별검사팀과 이 부회장 측이 불꽃 튀는 공방을 벌였다. 7일 오전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법에서 이 부회장이 법정으로 향하는 모습(왼쪽)과 박 특검이 오전 재판을 마치고 나오는 모습. 2017.4.7
leesh@yna.co.kr

(서울=연합뉴스) 김태종 강애란 기자 =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박근혜 전 대통령으로부터 승마 지원과 관련해 질책을 받은 후 대통령의 눈빛이 '레이저빔' 같았다고 말했다는 진술이 나왔다.

박영수 특별검사팀은 7일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27부(김진동 부장판사) 심리로 열린 이 부회장 등에 대한 첫 공판에서 승마협회 회장을 지낸 박상진 전 삼성전자 대외협력담당 사장의 진술을 공개했다.

박 전 사장의 진술에 따르면 이 부회장이 박 전 대통령과 독대한 2015년 7월 25일 오후 자신은 급하게 서울로 올라왔는데, 이 부회장과 최지성 전 미래전략실장의 안색이 좋지 않아 '뭔가 심상치 않은 일이있다'고 생각했다.

이어 이 부회장이 '오전 대통령과 단독 면담을 했는데 대통령으로부터 승마협회 운영에 대해 크게 질책을 받았다'고 말했다고 그는 전했다.

대통령이 '내가 부탁을 했음에도 삼성이 승마협회 맡아 지금까지 아무것도 하지 않았다. 승마는 말이 중요하므로 좋은 말을 사야하고 올림픽에 대비해 해외전지훈련도 가야 하는데…'라고 이 부회장을 질책했다는 것이다.

그러면서 이 부회장이 '대통령을 30분 가량 만났는데 15분을 승마 이야기만 하더라'라며 '신문에서 대통령 눈빛이 레이저빔 같을 때가 있다는 기사를 본 적이 있는데 무슨 말인지 알겠더라'고 했다고 진술했다.

박 전 사장은 또 '비선 실세' 최순실 씨가 독일로 이민을 가려했다고도 했다.

그는 "2016년 4분기 용역대금을 10월에 지급하기로 돼 있는데, 최씨가 그에 앞서 9월에 당장 지급해줄 것을 요구했다"며 "그러면서 2017년 1분기까지만 지원해주면 그 이후에는 영주권을 얻던지 투자이민을 가던지 한다고 했다"고 전했다.

그러나 그는 당시 최씨 관련 의혹이 언론에 보도에는 상황이어서 지원을 하지 않았다고 전했다.

taejong75@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4/07 17:53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