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제천 국제한방엑스포 "한방 원조 중국 불참 사태 막아라"

엑스포조직위·제천시, 중국 도시·기업 참가 섭외 총력전
"中도시 불참 통보 1곳도 없고 초청·공무원 교류 선제안"


엑스포조직위·제천시, 중국 도시·기업 참가 섭외 총력전
"中도시 불참 통보 1곳도 없고 초청·공무원 교류 선제안"

(제천=연합뉴스) 공병설 기자 = 오는 9월 충북 제천 국제한방바이오산업엑스포 개최를 앞두고 고고도 미사일 방어체계(THAAD·사드) 배치를 둘러싼 한·중 갈등이 확산하자 관련 기관이 대책 마련에 나섰다.

한중 사드 갈등[연합뉴스 자료사진]
한중 사드 갈등[연합뉴스 자료사진]

이번 엑스포가 B2B(기업 간 거래)에 초점을 맞추고 국내외 기업 유치에 사활을 거는 상황에서 '한방 원조' 격인 중국의 참여가 저조할 경우 작지 않은 타격이 우려되기 때문이다.

8일 제천 한방엑스포 조직위와 제천시에 따르면 이들 기관은 중국 기업과 지방정부를 엑스포에 유치하는 데 힘을 쏟고 있다.

조직위와 제천시는 코트라(KOTRA)와 한국무역협회, 충북지방기업진흥원 등 풍부한 해외 네트워크를 갖춘 기관을 총동원해 중국의 한방 및 바이오 관련 기업 섭외에 나섰다.

또 제천시와 자매도시나 우호도시 협약을 맺거나 교류를 하고 있는 12개 중국 도시를 중심으로 현지 지방정부 및 기업의 참가 여부를 협의 중이다.

다행히 엑스포 참가에 부정적인 입장을 밝힌 곳은 아직까지 없다.

제천 한방엑스포 심벌[연합뉴스 자료사진]
제천 한방엑스포 심벌[연합뉴스 자료사진]

시 관계자는 "중국 도시들이 중앙정부 눈치를 보느라 대부분 확답을 내놓진 않고 있다"며 "엑스포 참가 문제와 관련한 논의가 활발히 오가고 있어 좋은 결과가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전했다.

중국의 일부 도시는 제천시보다도 교류에 더 적극적인 모습을 보이고 있어 엑스포 참가 전망을 밝게 한다.

중국의 4대 약재도시로 2006년 제천시와 자매결연한 장수(樟樹)시는 지난해에 이어 올해도 공무원 교환 프로그램을 실시하자고 제안해왔다.

제천시는 전국시도지사협의회 주관 외국 지방공무원 초청연수 프로그램에 따라 지난해 장수시와 공무원 한 명씩을 서로 6개월간 파견하는 인사 교류를 한 바 있다.

쓰촨(四川)성 펑저우(彭州)시는 오는 6월 현지에서 열리는 우호도시관 개소식에 제천시 관계자들이 참석해 달라며 초청장을 보내왔다.

제천시는 이번 엑스포에 중국 기업을 최소한 50개 이상 유치할 계획인데 돌발 변수만 없다면 사드 사태 속에서도 목표 달성에는 문제가 없을 것으로 보고 있다.

시 관계자는 "중국 정부가 각 도시에 지자체 간 교류 문제와 관련해 구체적 지침은 내리지 않은 것 같다"며 "전반적인 양국 관계 영향을 안 받을 순 없겠지만 외부 요인을 최소화하기 위해 친분을 두텁게 쌓는 데 주력하고 있다"고 말했다.

kong@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4/08 09:01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