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메르켈·올랑드 "시리아 사태는 아사드 단독책임"(종합)

송고시간2017-04-07 17:47

시리아 폭격 엄호하며 유엔 차원서 책임 요구 의지 표명

[그래픽] 시리아 화학무기 사용부터 트럼프 '공격명령'까지
[그래픽] 시리아 화학무기 사용부터 트럼프 '공격명령'까지

(서울=연합뉴스) 반종빈 기자 = 미국이 화학무기 공격 의혹을 받는 시리아 정부군을 향해 미사일 표적 공격으로 대응했다. bjbin@yna.co.kr

(베를린=연합뉴스) 고형규 특파원 = 앙겔라 메르켈 독일 총리와 프랑수아 올랑드 프랑스 대통령은 화학무기 사용을 의심받는 시리아 정부군을 향한 미국의 폭격 이후, 전화통화를 하고 최근의 사태 악화는 바샤르 알아사드 시리아 대통령의 단독 책임이라고 말했다.

두 정상은 7일(현지시간) 통화 후 발표한 공동성명에서 "아사드 대통령의 반복된 화학무기 사용과 시리아 국민에 대한 범죄는 제재를 요구한다"면서 이같이 밝혔다고 독일 언론이 보도했다.

두 정상은 또한, "프랑스와 독일은 파트너국가들과 함께, 그리고 유엔 차원에서(틀 내에서) 아사드 대통령의 범죄적 행위들에 대해 책임을 묻기 위한 노력을 지속할 것"이라고 강조했다고 언론들은 덧붙였다.

 올랑드 & 메르켈 [EPA=연합뉴스 자료사진]
올랑드 & 메르켈 [EPA=연합뉴스 자료사진]

uni@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