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우리 스스로 돕자" 부산 '필리핀 커뮤니티센터' 발족

(부산=연합뉴스) 김재홍 기자 = 부산에 사는 필리핀 출신 이주민들이 주축이 돼 서로 도움을 주고받는 기구가 공식 활동을 시작했다.

'필리핀 커뮤니티 센터' 준비위원회는 9일 오전 부산시 부산진구 '이주민과 함께'의 4층 교육장에서 발족식을 했다.

부산 필리핀 커뮤니티 센터
부산 필리핀 커뮤니티 센터[연합뉴스 자료사진]

준비위는 센터를 거점으로 문화 프로그램 등 다양한 활동을 펼쳐 부산·울산·경남 지역에 사는 필리핀 이주민의 권익과 복지 증진에 나선다.

한국 내 필리핀 출신 이주민이 약 5만명으로 이 중 17%가 부울경 지역에 사는 것으로 추산된다.

그동안 크고 작은 도움이 필요한 일이 발생할 때 스스로가 이를 해결할 수 있는 토대를 만들자는 목소리가 필리핀 출신 이주민들 사이에서 나왔다.

필리핀 커뮤니티센터 설립 준비위원장인 다닐로 게라(47) 씨는 "한국 사회의 구성원으로서 지원 단체나 주변에 도움을 요청하지 않고 우리 스스로 도우려고 한다"며 많은 관심을 당부했다.

센터는 실직, 질병, 인권 침해 등에 따른 보호는 물론 각종 도움이 필요한 사람들에게 상담과 쉼터를 지원한다.

준비위는 당분간 이주민과 함께 건물에서 활동하다가 별도의 공간을 마련해 독립할 계획이다.

pitbull@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4/09 11:0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