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미세먼지 최악인데…경남 일부 시·군 측정망도 없어

올 상반기 통영·밀양 신설 계획 지연, 2020년까지 13개 시·군 측정소 설치
안개와 미세먼지에 갇힌 도심 [연합뉴스 자료 사진]
안개와 미세먼지에 갇힌 도심 [연합뉴스 자료 사진]

(창원=연합뉴스) 황봉규 기자 = 올해 봄철 우리나라 상공의 미세먼지 농도가 2015년 이후 가장 나빴던 것으로 나타나는 등 미세먼지에 대한 우려가 커졌다.

그러나 경남 18개 시·군 중 절반 이상은 미세먼지를 측정할 대기오염측정소마저 없어 '대응'은 말뿐이란 지적을 받고 있다.

8일 경남도에 따르면 도내 7개 시·군에서 20곳의 대기오염측정망을 운영하고 있다.

11개 시·군은 아예 대기오염측정망이 없다.

기존 20곳의 대기오염측정망 중 초미세먼지를 측정할 수 있는 곳은 11곳뿐이다.

PM 2.5로 불리는 초미세먼지는 입자 지름이 2.5㎛(1㎛는 1천분의 1mm) 이하다. 지름 10㎛ 이하인 미세먼지(PM 10)의 4분의 1 크기에 불과해 사람 눈에 거의 보이지 않는다.

이 때문에 호흡기에 잘 걸러지지 않고 사람 폐까지 곧바로 들어가 각종 질환을 일으키는 것으로 알려졌다.

도는 이러한 초미세먼지를 측정하려고 올해 초미세먼지 상시 측정소를 기존 11곳에서 22곳으로 확대하기로 했다.

통영과 밀양에는 상반기 안에 대기오염측정소를 신설해 가동하기로 했다.

하지만 최근 미세먼지 유해성이 사회문제화되면서 대부분 수입에 의존하는 대기오염 측정장비 수요가 늘어나 대기오염측정소 신규 설치가 지연되고 있다.

이르면 오는 8월 이후에 설치할 수 있을 것으로 도는 전망했다.

미세먼지 측정 장비 [연합뉴스 자료 사진]
미세먼지 측정 장비 [연합뉴스 자료 사진]

도는 내년에 고성과 남해, 2019년 함안, 2020년 함양에 측정소를 신설하는 계획을 환경부 국비지원계획(2016∼2020년)에 반영한 상태다.

계획대로 추진된다 하더라도 13개 시·군에 측정소가 설치되고 나머지 5개 시·군은 여전히 측정소 설치가 요원하다.

측정소 1곳을 설치하는 데는 1억9천500만원의 예산이 든다.

기상장비와 대기오염 물질 측정장비 등 10종류의 장비를 사는데 드는 비용이다.

측정소는 주로 관공서 옥상에 설치하기 때문에 부지 비용은 거의 들지 않는 점을 고려하면 도의 측정소 설치계획이 지나치게 장기계획으로 잡혀 있고 소극적이란 지적을 받는다.

측정소 설치 예산은 국비와 도비 반반씩 부담하는 '매칭사업'으로 추진된다.

도내 미설치된 11개 시·군에 측정소를 설치하려면 도비는 11억원 정도만 있으면 된다는 계산이다.

올해 7조원 정도인 경남도 예산규모를 고려하거나 도민들의 건강 염려를 고려할 때 이해할 수 없는 대처라는 지적이 나온다.

심각해지는 미세먼지 대응책을 마련하기 위해 사업 우선순위에 두고 측정소 설치를 앞당기는 데 적극 나서야한다는 것이다.

이에 대해 도 보건환경연구원 관계자는 "올해 통영과 밀양에 신설하려던 측정소는 조달청의 장비 구매가 지연돼 상반기에는 설치가 어려울 것으로 보인다"며 "2020년까지 환경부의 측정소 설치계획에 반영되지 않은 지역에 대해서는 수시로 환경부를 방문해 측정소 설치를 건의할 계획이다"고 밝혔다.

그러나 이 관계자는 "측정소는 신규 설치 이외에도 재료비와 부품비 등 측정소 유지 관리에 드는 비용도 연간 수억원이 들어가는 데다 대기오염 측정은 국가사무도 포함되기 때문에 도비로만 충당하기 어려운 측면이 있다"고 말해 경남 전역에 대기오염측정소가 설치되려면 다소 시간이 걸릴 전망이다.

bong@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4/08 08:3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