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文 "北핵실험시 체제유지 어려울 것"…軍부대방문 대북경고

"제재·대화 병행 원칙이지만 北핵실험시 더 고립…국방예산 3% 목표"

(서울·평택=연합뉴스) 이상헌 서혜림 기자 = 더불어민주당 문재인 대선후보는 7일 "북한이 계속해서 미사일 도발을 하고 끝내 6차 핵실험을 감행한다면 돌아올 수 없는 다리를 건너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문 후보는 이날 경기 평택의 공군작전사령부를 방문한 자리에서 이같이 언급한 뒤, "북한은 국제사회에서 더더욱 고립되고 강력한 제재 압박을 받아 아마도 김정은 체제 유지가 어려울 수 있다는 것을 경고하고 싶다"고 밝혔다.

그는 "저는 남북관계에서 지금까지 해왔던 강도 높은 제제·압박과 협상·대화라는 투트랙으로 해나가야 한다는 입장이지만, 만약 북한이 6차 핵실험을 감행하면 남북 간의 대화도 상당 기간 불가능하게 되어 북한은 국제사회에서 더욱 고립될 것이라고 확실히 경고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나라를 떠받치는 가장 중요한 기둥이 안보다. 국방 안전에 만전을 기해야 한다"며 "촛불민심이 적폐청산과 새로운 대한민국을 요구하지만, 그 역시 튼튼한 안보 토대에서만 가능하다"고 말했다.

문 후보는 "남북 간 비대칭 전력을 걱정하는 데 그런 징후가 보일 때 조기 탐지 능력으로 초전에 무력화해 국민을 안심시키는 역할을 공군이 해야 한다"며 "정권교체가 되더라도 국방안보를 위해 더더욱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밝혔다.

또 "보다 현대화·과학화된 전력으로 우리나라가 언젠가 스스로 자주국방을 갖출 수 있게 노력하겠다"며 "GDP(국내총생산) 대비 2.4%로 떨어진 국방예산을 2.7∼2.8%로 증가시키고 장기적으로 3% 수준을 목표로 하겠다"고 약속했다.

文 "北핵실험시 체제유지 어려울 것"…軍부대방문 대북경고 - 1

honeybe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4/07 16:56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